머니투데이

통합검색

LG전자, '올레드 사이니지'로 B2B 공략 강화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09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에서 올레드 사이니지·울트라 스트레치·사이니지 플랫폼 솔루션 소개

LG전자가 현지 시각 8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 참가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현지 시각 8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 참가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87,200원 상승2800 -3.1%)가 세계 최대 AV(동영상) 전시회에서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사이니지를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서비스를 소개했다.

LG전자가 지난 8일(현지시간)부터 사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에 참가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108개 국가의 100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300㎡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해 △다양한 형태의 올레드 사이니지(상업용 디스플레이) △58대9 화면비로 공간 활용도를 높인 '울트라 스트레치' △쉽고 직관적인 사용성을 자랑하는 사이니지 플랫폼 '웹 OS'를 적용 솔루션 등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올레드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에 비해 두께가 얇고 곡면 형태의 디스플레이 구현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이같은 올레드 장점을 활용해 물결 형태나 아치형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형태의 제품들도 선보였다. 얇은 두께에도 제품의 앞쪽과 뒤쪽에서 동시에 화면을 볼 수 있는 양면 사이니지는 관람객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LG전자가 현지 시각 8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 참가했다. 모델이 물결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현지 시각 8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AV 전시회 '인포콤 2016(InfoComm 2016)'에 참가했다. 모델이 물결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관계자는 "올레드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며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어 넓은 공간에서 많은 사람드이 보는 상업용 디스플레이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58대9 화면비율의 LCD 사이니지 '울트라 스트레치(모델명: 86BH5C)'는 가로와 세로가 각각 2148mm, 335mm로 세로 방향으로 길게, 혹은 가로방향으로 넓게 사용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울트라 스트레치' 27대를 활용해 공항이나 기차역의 안내판, 매장의 디지털 광고판 등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사례들을 연출했다.

이밖에 LG전자는 △스칼라(Scala) △인더스트리 웨펀(Industry Weapon) △가우디(Gauddi) 등 세계 유수 상업용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 업체들과 손잡고 직관성과 편리성을 강조한 플랫폼 '웹 OS'를 활용한 솔루션도 대거 선보였다.

'웹OS'를 탑재한 사이니지는 무선인터넷을 통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연동 활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편의점에서는 '웹OS'를 탑재한 사이니지를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할인 상품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변경할 수 있다.

권순황 LG전자 ID사업부장(부사장)은 "화질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솔루션으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차원이 다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