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 "리베이트 지시·요구 한적 없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16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왕주현씨 '김수민 리베이트 의혹' 관련 검찰 출두…여유로운 표정 수의계약 이유 "공개입찰 여유 없어…가격 아닌 내용보고 선정" "여러 PI업체 중 좋은 것 찾았을뿐…순차적 결정 아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관련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왕주현 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밝게 웃고 있다. .2016.6.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관련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왕주현 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밝게 웃고 있다. .2016.6.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30)의 4·13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연루된 같은 당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이 "리베이트가 있다는 것을 모르고 지시한적도 요구한적도 없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검찰에 출석한 왕 전 사무부총장은 16일 오전 10시쯤 조사받는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에 출두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파란색 재킷과 회색 정장바지를 입고 여유로운 표정으로 출두한 왕 전 부총장은 쏟아지는 기자의 질문을 피하지 않았다.

왕 전 부총장은 리베이트 수수 과정에 대해 박선숙 의원과 함께 사전 논의하고 허위계약서 작성을 공모했다는 혐의에 대해 "아직 나와 변호인도 고발장을 보지 못했다"며 "선관위 보도자료에 특정 이름이 명기돼 있지 않고 그 이름이 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홍보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공개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입찰에 참여하라고 공고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 정당과 거래하거나 개인적 친분 관계가 있는 사람에게 부탁한 것"이라며 "가격이 아닌 내용을 보고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의 최초 PI(Party Identity)업체가 브랜드호텔로 바뀐 이유에 대해서는 "신생정당에서 자기를 표현하는 내용 찾기 위해 여러 사람의 제안 중 좋은 것을 찾는 것은 당연하다"며 "제안 업체 중에 얼마 전 기자회견한 업체(브랜드앤컴퍼니)와 브랜드호텔 있있던 것이지 (선정과정이) 순차적으로 일어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외에도 선관위의 조사 사실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는 "선관위가 당에 특별히 연락이 온 것은 없었다"며 "신생정당으로 정당 업무를 도와달라는 취지로 선관위 직원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한적은 있지만 선관위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왕 전 부총장은 4·13 총선 당시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이었던 김 의원이 홍보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는 과정에서 사무총장이자 당 회계책임자인 박선숙 의원과 함께 사전보고 및 지시 등을 한 혐의로 중앙선관위에 고발당했다.

김 의원은 선거홍보물 제작업체 등에 일감을 준 뒤 허위계약서를 작성하고 김 의원이 운영하는 브랜드호텔에 자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는 이들이 불법정치자금 2억3820만원을 수수하기 위해 사전 논의 및 지시에 따라 허위세금계산서 등을 작성해 보전청구 및 회계보고에 사용한 혐의도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