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우올림픽] '손흥민·석현준 골' 한국, 독일과 3-3 무승부..선전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08 0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석현준. /사진=뉴스1
석현준. /사진=뉴스1
한국 축구 대표팀이 독일전에 선전하며 무승부를 달성했다.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은 8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우바도르 폰치 노바 아레나에서 2016 리우데자이네루 올림픽 조별리그 C조 2차전 독일과의 경기서 3-3으로 비겼다.

피지전 승리에 이어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은 1승 1무 승점 4점으로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한국은 황희찬을 원톱에 세우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 문창진, 권창훈이 2선에 포진하고 장현수와 박용우가 더블 볼란치를 맡았다. 심상민과 정승현, 취규백, 이슬찬이 포백을 구성했고 김동준이 골문을 지켰다.

경기 내내 수세에 몰린 한국은 간간이 날카로운 역습을 시도했다. 전반 5분 황희찬이 중앙선 부근에서 상대 수비의 패스를 차단해 30미터 가까이 단독 돌파를 감행했으나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시도한 슛이 약했다.

전반 24분에는 우측에서 코너킥을 얻었다. 권창훈이 키커로 나서 얕고 빠르게 찼다. 공은 문전 혼전 중에 골대 오른쪽에 있던 황희찬에게 흘러갔다. 황희찬은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 공은 골대 좌측에 서 있던 독일 수비수 다리를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하지만 주도권은 여전히 독일에게 있었고 결국 33분 동점을 허용했다. 우리 진영 좌측에서 독일의 나브리가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다. 나브리는 골대 우측을 보고 정확히 감아 차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0분 역전을 당했지만 11분 손흥민이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페널티박스 왼쪽을 단독 돌파해 날카로운 슛팅으로 독일의 골문을 뚫었다. 한국은 후반 30분 문창진을 빼고 석현준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석현준은 후반 40분 역전골을 성공시켜 신태용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승리의 9부 능선을 넘은 한국은 그러나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아크 좌측에서 파울을 범했다. 동점골의 주인공 나브리가 키커로 나서 직접 슈팅, 골로 연결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