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일 위안부합의 규탄' 집회 잇달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15 1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 주장도

(서울=뉴스1) 김태헌 기자 =
광복절인 15일 한 시민단체 회원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뉴스1 DB.
광복절인 15일 한 시민단체 회원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뉴스1 DB.

제71회 광복절인 15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2·28 한·일 위안부합의'를 규탄하는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평화나비네트워크 회원 130여명은 이날 오전 10시쯤 일본대사관 건너편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28일 한·일 정부의 위안부 문제 협상은 당사자 의견마저 반영되지 않은 굴욕적 합의"라며 "어떤 공식 사죄나 법적 배상이 없는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고 밝혔다.

임수정 평화나비네트워크 대표는 "보상금 10억엔을 받으면 위안부 문제가 종결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을 제외한 합의는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보상금으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정부는 당장 재단 설립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전 11시부터는 일제강점하유족회 등 강제징용 피해자 유가족들이 같은 장소에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보상과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장덕환 일제강점하유족회 공동대표는 "지난 1965년 한일회담에서 합의된 보상 내용을 인정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추가적인 피해보상과 유해 송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얼굴 사진을 붙인 마네킹에 교수형을 집행하는 퍼포먼스를 준비했지만, 현장 경찰에 의해 소품을 압수당했다. 이들은 이후 아베 총리 가면을 쓰고 무릎을 끓어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