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각규 롯데 사장 25일 소환… 신동빈 檢 소환도 '임박'

머니투데이
  • 오승주 기자
  • 이태성 기자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23 1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황각규··이인원·소진세 등 측근 조사 후 신동빈 회장 소환 예정

롯데그룹 황각규 정책본부사장
롯데그룹 황각규 정책본부사장
롯데그룹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황각규 정책본부 운영실장(62·사장)을 오는 25일 소환 조사한다.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황 사장 소환은 검찰이 그룹 두뇌격인 정책본부를 정조준한 것으로 신 회장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오는 25일 황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황 사장은 이인원 정책본부장(69·부회장), 소진세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65·사장)과 함께 신 회장의 '가신 삼인방'으로 꼽힌다. 이 가운데 황 사장은 신 회장이 구상한 M&A(인수합병)와 한·일 롯데그룹 공조를 비롯한 그룹 내 주요 굵직한 사안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가신 삼인방'이라고 하지만 신 회장에 이은 사실상 '2인자'로 평가된다.

1995년 신 회장이 호남석유화학에서 기획조정실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기며 그룹 경영에 뛰어들 당시 기조실에 국제부를 만들어 부장을 맡길 만큼 신임이 두텁다. 이후 기조실이 정책본부로 재편된 후 승진을 거듭하며 롯데쇼핑 사장을 거쳐 운영실장까지 올랐다.

롯데그룹 정책본부는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데 운영·비전전략·인사·지원·커뮤니케이션·비서·개선실 등 7개실로 이뤄졌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이 정책본부를 통해 이뤄졌을 것으로 보고 수사 초기부터 강도 높은 조사를 벌여 왔다. 신격호 총괄회장(94)의 6000억원대 증여세 탈세에도 정책본부가 개입했다는 것이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특히 황 사장이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정책본부 운영을 주도해온 사실에 주목했다. 황 사장이 신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필한 만큼 롯데 오너 일가의 비자금 조성 등에도 개입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황 사장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과 탈세, 배임 의혹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검찰 안팎에서는 황 사장에 이어 이 부회장, 소 사장 등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신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롯데그룹은 황 사장 소환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룹 관계자는 "황 사장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으로 안다"며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신 총괄회장 증여세 탈세 의혹에 개입된 서미경씨(57)와 딸에 대한 소환도 추진 중이다. 두 사람은 현재 일본에 거주 중인데 검찰은 변호인을 통해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