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롯데건설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정황 포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8.23 22: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부 정책본부에 흘러들어간 것으로 판단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지난 6월 15일 롯데건설과 롯데케미칼 등 그룹 계열사 10여 곳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한 뒤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서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옮기고 있다. 2016.6.1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지난 6월 15일 롯데건설과 롯데케미칼 등 그룹 계열사 10여 곳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한 뒤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서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옮기고 있다. 2016.6.1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롯데그룹 전방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롯데건설의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롯데건설에서 300억원대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해 관련 사실을 확인 중이다.

검찰은 최근 롯데건설 직원의 사무실, 자택 등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한 결과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0년간 매년 30억원씩 총 300억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한 내역이 담겨있는 USB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롯데건설이 하청업체에 관급 공사 등을 맡긴 뒤 금액을 일부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롯데건설이 이렇게 조성한 비자금 중 일부가 정책본부에 전달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의 직할 조직인 정책본부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4), 신동빈 회장 등 오너 일가의 자금을 관리하는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조재빈)는 오는 25일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62·롯데쇼핑 사장)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롯데건설 비자금 의혹을 비롯한 각종 비자금 조성 의혹과 비자금의 사용처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현재 롯데그룹 계열사에 대한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 첨단범죄수사1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 등이 나눠서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