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진해운 관련, 與환노위 간담회…"실업문제 최소화 주문"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9.05 14: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與 환노위·부산 의원,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등 만나

 부산이 지역구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진해운 관련 동향 및 고용지원방안에 대한 긴급간담회에 참석해 이기권 장관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뉴스1.
부산이 지역구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진해운 관련 동향 및 고용지원방안에 대한 긴급간담회에 참석해 이기권 장관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뉴스1.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진해운 사태 여파를 논의하기 위해 여당 의원들과 고용노동부 관계자들이 5일 만나 간담회를 진행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부득이 발생할 수 있는 실업문제 최소화를 정부에 주문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과 부산 지역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진해운 사태' 관련 긴급 간담회를 진행했다.

환노위 새누리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회의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와 관련, 향후 부득이하게 발생할 수 있는 실업문제 최소화 노력을 정부에 주문했다"고 밝혔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체불임금 등의 문제에 고용노동부가 적극 대처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하 의원은 설명했다.

하 의원은 "해운업을 포함해 각 업종별로 체불임금을 정부가 1인당 300만원 한도에서 먼저 지급하고 기업에 구상금을 청구하는 기존 제도를 활용할 계획이라 고용노동부가 전했다"며 "체불임금 사업주에게 (체불) 액수 3배의 징벌적 부과금과 지연이자를 납부하게 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더불어 부산항을 중심으로 고용문제가 향후 더 악화될 경우에 중장기적으로 부산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는 것도 검토하기로 했다"며 "부산 뿐 아니라 다른 지역 일자리 불안 문제 해소를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