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진석 "국민의당, 더민주 2중대…흡수소멸 피할 수 없을것"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12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더민주보다 더 과격 더 좌파적…3당체제 총선민의 외면하고 구시대 정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6.10.12/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6.10.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0대 총선 6개월을 앞둔 12일 국민의당을 향해 "양당 사이의 조정자가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의 충실한 2중대"라고 맹비판을 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4·13 총선이 끝나고 지난 반년동안 우리 정치가 새로운 정치를 위해 한발이라도 전진한 것인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이 앞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께서 3당 체제를 만들어주신 것은 양당 체제의 극한적 대립을 벗어나 협치하라는 지상 명령을 주신 것"이라며 "제3당인 국민의당에게 내린 명령은 분명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민께서는 양당이 대립할 때 국민의당에게 민생을 위해 시시비비를 가리는 국정의 균형자, 공정한 캐스팅보터로서 역할을 기대했지만 더불어민주당 2중대를 자임하면 결국 소멸의 길을 걷고 말 것"이라며 "친노 세력에 흡수 통합 당하는 운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어떤 때는 민주당보다 더 과격하고 좌파적인 선봉대 역할에 충실했다"며 "박지원 원내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이 과연 총선 민의를 잘 받들고 있는지 근본적 의문이 든다. 새정치가 아닌 구정치의 확대 재생산"이라고도 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와 박지원 원내대표의 박근혜 대통령 사저 의혹 제기, 박 원내대표의 전직 검찰총장 관련 의혹 제기 등을 언급하면서 "국민의당은 민주당보다 더 사나운 싸움꾼처럼 행동하고 있다" "구시대 정치의 무책임한 폭로를 거듭하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의 '사드 배치 반대' 당론에 대해서도 "국민의당은 총선에서 안보는 보수라고 유권자를 현혹했다"며 "그런데 사드 배치에 반대하고 김정은 정권을 위해 쌀을 지원하자는 안보가 보수냐"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