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반기 매출 1조 넘는 상장사 절반이 직원 줄였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16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3579명 등 삼성그룹 계열사들 1000명 이상씩 감소…두산인프라는 '반토막'

상반기 매출 1조 넘는 상장사 절반이 직원 줄였다
올해 상반기 매출 1조원이 넘는 대형 상장사 가운데 절반이 직원 수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6년 반기 보고서상 별도기준 매출이 1조원 이상인 109개 상장사의 직원 수가 1년 전보다 5284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원이 줄어든 상장사는 54개(49.5%) 둘 중 한곳이 직원 수를 줄였다.

직원 수 감소폭이 큰 기업은 삼성전자 (82,500원 상승2800 -3.3%), 두산인프라코어 (7,860원 상승130 -1.6%), 삼성중공업, 삼성전기, 아시아나항공,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대우조선해양 등이 올랐다.

특히 이날 2016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하는 삼성그룹 계열 상장사들의 감소폭이 컸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보고서에 기재된 직원 수가 9만5420명으로 1년 전보다 3579명 줄었다. 이어 삼성중공업(1756명), 삼성SDI(1741명), 삼성전기(1697명), 삼성물산(1380명), 삼성엔지니어링(1156명)도 1000명 이상씩 감소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515명으로 1년 전(5272명)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대폭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도 1만413명에서 8938명으로 1475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해외직원 수 1100여명이 제외됐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올해 상반기에만 398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는 등 적자가 지속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은 1만3668명에서 1만2699명으로 969명이 줄었다.

109개 상장사 중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곳은 45곳으로 전체의 41.3%를 차지했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기업은 49곳(45.0%)으로 집계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