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쯔쯔가무시로 5년간 12.4명 사망…매년 8353명 감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0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몸살 초기 증상 비슷…치료받아야"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국민안전처 제공)© News1
(국민안전처 제공)© News1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가을철 감염병인 쯔쯔가무시로 12.4명이 사망하고 매년 8353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쯔쯔가무시는 10~11월 전체 환자의 91%가 발생하는 대표적 가을철 전염병이다.

들쥐 등에 기생하는 털진드기의 유충에 물려 감염되며 6~21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오한, 두통 등 초기증상으로 시작해 근육통, 기침, 인후염이 동반되면 발진이 나타나기도 한다.

유행성 출혈열과 랩토스피라증도 가을철에 주의해야 한다. 유행성 출혈열은 들쥐의 소변 등에 있는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호흡기로 감염돼 9~35일의 잠복기를 거쳐 오한, 두통, 요통, 근육통, 결막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연평균 39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랩토스피라증은 감염된 동물의 소변으로 배출된 균이 상처를 통해 감염되며 갑작스런 고열과 근육통,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가을철 감염병 증상이 오한, 두통, 근육통으로 감기 몸살의 초기증상과 비슷하여 구별이 쉽지 않다"며 "야외 활동 후 갑작스런 두통이나, 고열, 오한과 같은 감기증상이 있거나 벌레에 물린 곳이 있다면 빨리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