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3] '꾸역꾸역 무실점' 최금강-임창민, 동점 발판 만들다

스타뉴스
  • 잠실=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4 2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금강-임창민(왼쪽부터).
최금강-임창민(왼쪽부터).
NC 다이노스 불펜 투수 최금강과 임창민이 LG 타선을 꾸역꾸역 막아낸 끝에 동점 발판을 만들었다. 하지만 연장 승부 끝에 패하면서 이들의 호투는 빛이 바랬다.

NC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서 1-2로 패했다.

선발 장현식은 2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안타를 맞지는 않았지만 그동안 남발한 볼넷만 5개였다. 덕분에 불펜이 일찍 가동됐다. 두 번째 투수로 올라온 최금강은 2⅔이닝 2피안타 4볼넷 1탈삼진을 기록했다.

NC의 불펜은 평균자책점 4.15의 성적으로 리그 1위를 마크했다. 김진성, 임창민,원종현을 비롯해 구창모, 배재환, 이민호 등으로 구성된 불펜이 호투를 펼쳤다.

특히 최금강은 정규시즌 동안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등판했다. 52경기에 등판 11승 4패 4홀드 2세이브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 전까지 포스트시즌 마운드에 등판하지 않았다.

경기 전 김경문 감독은 "최금강이 정규시즌 때는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지금은 지쳐있는 상태다"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렇지만 팀이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의 선택은 최금강이었다.

최금강의 제구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 이천웅과 박용택에게 연속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다행히 여기서 히메네스를 삼진으로 막고 2회를 끝냈다.

3회도 2사 1, 3루 위기를 맞았지만 이번에도 실점은 없었다. 호수비 덕분이었다. 김용의의 잘 맞은 타구를 중견수 김준완이 다이빙캐치로 잡아냈고, 최금강은 환호했다. 최금강은 4회말 2사 1, 3루에서 임창민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이날 임무를 완수했다.

세 번째 투수는 임창민. 임창민은 지난 21일 1차전에서 등판한 바 있다. 당시 임창민은 공 3개만을 던지고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 승리투수가 됐다. 포스트시즌 최소 투구 승리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날 임창민은 6회말 1사 1루에서 내려가기까지 1⅔이닝 안타 없이 볼넷 2개 무실점을 기록했다. 선발 장현식을 포함해 최금강, 임창민은 볼넷 총 11개를 남발했다. 포스트시즌 사상 한 경기 최다 볼넷 불명예를 안았다.

그럼에도 LG 타선에게 적시타를 내주지 않았다. 그리고 6회초 김태군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11회까지 득점을 올리지 못한 NC는 11회말 역전을 허용, 결국 1-2로 패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