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PO4] 너무나 절망적인 공격력..LG는 할 만큼 했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5 2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덕아웃.
LG 덕아웃.
LG는 할 만큼 했다. 타선이 믿기 힘들 정도로 침묵했다. 1, 2차전 선발투수 소사와 허프를 구원 투입하면서 애를 썼지만 대답 없는 방망이를 극복할 도리는 없었다.

LG는 25일 잠실에서 열린 2016 KBO리그 포스트시즌 NC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서 3-8로 졌다. 공격력이 절망적인 수준이었다. 일시적인 타격감 침체라 보기에도 힘들 정도로 철저하게 침묵했다. 3차전서 만루 6번을 날리고도 기적적으로 승리했으나 4차전에도 운이 따르지는 않았다.

NC 선발 해커는 1차전 선발 등판 후 3일만 쉬고 다시 나왔다. 양상문 LG 감독은 경기에 앞서 "어차피 해커가 이전에 20일 정도 쉬었고 4일 만에 나오는 게 처음이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 내다봤으나 해커는 분명히 흔들렸다. 경기 초반 공이 대체로 높았다. 1회말 선두타자 문선재는 높은 공을 받아 쳐 좌익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이천웅의 번트, 박용택이 볼넷이 이어져 1사 1, 3루, LG는 시작부터 좋은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LG는 득점권에 귀신이 붙었는지 거짓말처럼 병살타가 나왔다. 히메네스가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쳐 공격이 순식간에 끝났다. 3회말 무사 만루에서도 병살타를 쳤다. 이번에는 박용택이 2루 땅볼을 쳐 간신히 1점을 냈다. 5회 2사 2, 3루도 잔루로 남았다.

방망이가 이렇게 답이 없는 상황에서도 LG는 투수 총력전을 펼쳐 꾸역꾸역 버텼다. 3차전서 소사를 투입해 연장까지 끌고 가며 억지로 이겼던 LG는 4차전서는 허프를 내보냈다. 선발투수 우규민이 4⅓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뒤 5회에 허프 카드를 꺼내는 초강수를 뒀다.

투수들이 아무리 잘 막아도 득점이 없이는 이길 수가 없다. 또한 공격 기회를 번번이 놓치면 결국 역풍을 맞는다. 허프도 신(神)은 아니었기에 3번째 이닝에 무너지고 말았다. 1-1로 맞선 7회초, 허프는 박석민에게 솔로 홈런, 김성욱에게 2점 홈런을 차례로 맞고 아쉬움을 삼켰다. 1-4로 뒤진 8회초에는 2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윤지웅이 박민우에게 좌전안타를 맞고 2실점, 패배를 직감했다.

그나마 1-6으로 뒤진 8회말 2점을 만회하며 팬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지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