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PO4] 'PS MVP' 박석민 "두산은 강한 팀.. 하지만 야구는 몰라"

스타뉴스
  • 잠실=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0.25 2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석민.
박석민.
NC 다이노스 박석민이 플레이오프 MVP로 선정됐다.

NC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NC는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 티켓을 확보했다.

이날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이번 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9타수 2안타(2홈런) 3타점 4볼넷을 기록했다. 특히 2차전과 4차전에서 허프에게만 2개의 결승 홈런을 빼앗아내며 팀을 승리로 견인했다.

다음은 박석민과의 일문일답.

- MVP로 선정된 소감은

▶ 해커가 MVP를 받아야 할 것 같다. 투수들이 좋은 경기를 보여줬기 때문에 타자들도 좋은 타구를 때린 것 같다.

- 허프 상대로 또 홈런을 쳤는데

▶ 초구는 정말 칠 수 없는 볼이 오더라. 몸쪽 직구만 생각했는데 공이 한가운데 몰려서 홈런이 됐다.

-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이다.

▶ 나 혼자 잘해서 만든 기록이 아니다. 좋은 팀, 선수들을 만났기 때문에 가능했다.

- 삼성에서는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PS를 거쳤다

▶ 체력적인 부담은 있다. 한국시리즈에 올라가 기다리는 입장이었는데 조금 지루한 면도 있다.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올라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

- 홈런과 안타가 2개다

▶ 이번 시리즈에 오면서 타격감이 나쁘지 않았다. 안타가 2개 밖에 없었지만 감이 좋았기 때문에 자신있었다.

- 이제 상대가 두산이다

▶ 두산은 강한 팀이다. 하지만 야구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 지금보다 얼만큼 더 즐기느냐가 관건인 것 같다.

- 2차전 결승 홈런을 치고 아직 보여줄 것이 많다고 했는데

▶ 아직 보여줄 것 많다. 두산을 만난다고 해서 복수 이런 것은 없다. 하던대로 할 것이다. 한국시리즈에서 더 보여드리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