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잠실에 펼쳐지는 '문화·예술의 메카'

머니투데이
  • 오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3 16: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월드타워, 국내외 공연설치미술에 콘서트홀·영화관까지 집결…문화로 관광유발 효과 '적격' 평가

잠실에 펼쳐지는 '문화·예술의 메카'
12월 준공 예정인 롯데월드타워가 서울 잠실의 '문화·예술의 메카'를 꿈꾸고 있다. 국내외 공연 설치미술 대가들의 작품을 한곳에 모으고, 세계적 수준의 콘서트홀과 영화관까지 겸비하는 등 '원스톱 컬쳐 예술 타운'으로 거듭나고 있다.

롯데물산은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가 ‘현대미술관’으로 탈바꿈한다고 23일 밝혔다. 설치미술의 대가 ‘하우메 플렌자'의 한글 모티브 작품부터 현대 미술사에 획을 그은 국내외 작가의 공공예술 작품들을 공개해 일상에서 쉽게 예술을 접할수 있게 했다.

하우메 플렌자의 작품 ‘가능성’은 한글을 주요 모티브로 하면서 알파벳과 라틴어, 히브리어, 힌두어 등 세계의 역사와 문화를 발전시킨 글자와 숫자를 보조로 활용했다. 높이 8.5m의 스테인리스스틸 소재로 제작됐다. 1955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난 하우메 플렌자는 1980년 바르셀로나에서 첫 번째 전시회를 연 이후 해마다 세계 곳곳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다. 2004년 미국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에 설치된 '크라운 분수'로 이름값을 높였다.
스페인 작가 하우메 플렌자의 '가능성'
스페인 작가 하우메 플렌자의 '가능성'

롯데월드타워는 이밖에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이 타워를 중심으로 아레나 광장과 월드파크 등에 펼쳐져 있다.

에비뉴엘 잠실점에서 롯데월드타워 로비로 들어가는 공간 위에는 체코 아티스트 그룹 라스빗의 ‘다이버’가 자리 잡았다. 출입구 쪽에는 꽉 찬 꽃봉우리에서 터져 나오는 꽃을 묘사한 전준호 작가의 ‘블루밍’이 있다. 아레나 광장에는 인간의 꿈을 수학적 수열로 표현한 김주현 작가의 ‘라이트 포레스트’, 석촌호수와 인접한 ‘월드파크’ 일대에는 노준 작가의 생활밀착형 작품인 ‘라이프 애즈 마시멜로즈’가 설치돼 시민들이 직접 작품에 기대거나 앉아서 즐길 수 있다.

롯데월드타워와 맞물린 롯데월드몰에는 '예술의 전당'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콘서트홀이 지난 8월19일 개관했다. 예술의전당 이후 28년 만에 서울에 들어선 대형 클래식 전용홀이다. 롯데그룹은 2억원에 달하는 피아노 6대와 개당 100만원대 객석의자를 2000여개 마련하는 등 콘서트홀 건립에 1500억원을 투입했다. 국내 민간투자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세계 최대 스크린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21개관 4617석)도 8월부터 중국영화 특화관을 운영하며 중국 명작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롯데월드타워와 잠실 사거리를 사이에 두고 마주 보고 있는 '샤롯데 씨어터'도 2006년 개장한 국내 최초의 뮤지컬 전용 극장(1241석)으로 무대에서 객석까지 거리가 국내 뮤지컬 전용 극장 중에서 가장 가깝다.

롯데가 이처럼 롯데월드타워 주변을 예술공간화하는 이유는 시민들의 지적 만족도 있지만 관광객이 반드시 찾아야 하는 관광명소로 거듭나게 하려는 '일석이조' 효과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일본 도쿄 롯본기 모리타워 마당에 있는 대형 거미상의 경우 유명세를 타면서 도쿄 방문객에게 필수적인 관광코스로 자리매김했다"며 "예술과 문화를 접목시킨 관광유발 효과를 롯데가 정확히 꿰뚫은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