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시, 洞 맞춤복지 '다복동' 지방자치 정책대상 최우수상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1.26 12: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지방자치 정책대상]지역특성 따라 복지 사각지대나 중복 해소

서병수 부산시장/부산광역시 제공
서병수 부산시장/부산광역시 제공
#부산 해운대구 반송2동에선 노인 6~8명이 한 팀이 돼 정기 봉사활동 등 지역의 복지 메신저로 활동한다. 저소득 노인 인구가 많은 점에 착안했다. 수영구 수영동에선 주민 3명이 전기·수도 수리경력을 살려 '맥가이버 삼총사'로 불린다. 세 사람은 취약계층의 전기 수도 등을 무료로 고쳐주고 동 주민센터가 이를 지원한다.

부산광역시가 동별 특징을 살리는 복지허브 구축사업 '다복동'(다가가는 복지동) 정책으로 '제1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광역단체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동 주민센터별로 공무원과 방문간호사, 직업상담사, 사례관리사 등 민간인력이 한 팀이다.

동별로 각자 특성에 맞춰 복지사업을 시행한다. 슬레이트 지붕을 철거, 개량해주고 팔고 남은 농산물을 기탁받아 나눠주는 등 다복동 나눔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이 정책은 올해 5월 시작, 2018년까지 20억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지난해 6~8월보다 올해 6~8월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문상담이 각각 2.9배, 3.7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지방자치 정책대상은 머니투데이(더300, 더리더)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최하고 행정자치부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뉴스1, 뉴시스가 후원한다.
부산광역시 로고/부산광역시 제공
부산광역시 로고/부산광역시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