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정조사]李 부총리 "정유라에 밀려 탈락한 이대 수험생, 잘 살고 있다"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28
  • 2016.12.05 1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정유라씨 때문에 탈락한 이화여대 지원자 2명에 대해 "구제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또 국정교과서와 최순실씨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는 "관계가 없다"며 부인했다.

이 부총리는 5일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기관보고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정유라 특혜입학과 관련해 불이익 본 사람들은 구제 방법이 있느냐"는 국조위원 질문에 이 부총리는 "(탈락한 수험생들은) 나름 다른 방향을 찾아서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 학칙 상 구제방법은 없다. 회복하려면 법원 소송을 제기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교육부가 정유라씨와 관련한 특혜를 미리 알 가능성은 없었는지 묻는 질문에 "(모든 특혜가) 내밀하게 이뤄졌기 때문에 사전에 인지할 채널이 없었다"고 답했다.

또 이 부총리는 한국사 국정교과서가 일명 '최순실 교과서'로 불리는 데 대해 "국정교과서는 별도의 심의를 거쳐서 만들어졌으며 외부의 영향을 받지않고 진행됐기 때문에 최순실과 상관없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