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조특위, 박영수 특검팀에 김기춘·우병우 등 무더기 고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12.30 13: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청문회 불출석 등 국회모욕·위증한 혐의…긴밀 공조키로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최은지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김성태 위원장이 30일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팀을 찾아 박영수 특별검사의 안내를 받으며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6.12.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김성태 위원장이 30일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팀을 찾아 박영수 특별검사의 안내를 받으며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6.12.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30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방문해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위증 혹은 불출석한 증인들을 특검에 고발하고 국조특위 청문회를 통해 추가로 드러난 의혹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을 찾아 고발장을 제출했다.

특검 방문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김 위원장은 "국조특위는 국정농단의 실체를 한점 의혹 없이 풀어보고자 했지만 주요 증인들이 허위증언과 위증을 통해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를 했다"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처사로 국회에 불출석한 증인에 대해서 강력한 특검의 기소와 사법적 처벌을 위한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국조특위는 이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청문회 위증·불출석 증인에 대해 특검에 국회증언·감정법상 국회모욕죄·위증죄로 고발했다.

이들을 포함해 국조특위는 청문회를 통해 추가로 밝혀진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 등을 포함해 총 20여명을 고발 및 수사의뢰했다. 국조특위는 향후 추가로 20여명을 수사의뢰 및 고발할 계획이다.

이날 방문은 국조특위는 29일 전체회의에서 국조 과정에서 드러난 위법 행위 등에 대해 특검 수사를 요청하고 불출석 증인에 대해 고발하기로 의결함에 따라 이뤄졌다.

앞서 국조특위는 지난 26일 최순실씨(60·구속기소)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 3명을 불출석 및 동행명령 거부에 따른 국회모욕죄로 고발하기로 의결하고 검찰과 특검에 각각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고발은) 주요 증인들이 특별한 사유나 합당한 이유 없이 국회청문회에 불출석한 데 대해 국회모욕죄를 적용해서 특검이 강력한 수사를 통해 기소할 것을 요청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국조특위가 활동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내용을 특검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특검이 세월호 7시간과 최순실에 의한 국정농단의 현실을 낱낱이 파헤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하기 위해 왔다"고 설명헀다.

김 위원장과 박 특검은 앞으로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모든 협조수단을 강구하고 국조를 통해 밝혀낸 의혹 및 추가 수사의뢰를 의결한 사안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기소하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또 특검 수사 중 청문회에서의 위증 단서가 발견돼 특검이 고발을 의뢰할 경우 국조특위는 이를 적극 검토해 의결하고, 제도적 장치 미비로 특검 수사에 제약이 발생하면 국조특위가 입법 등 보완책 마련을 강구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