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트럼프판 뉴딜정책' 청사진 떴다…"초기 프로젝트 50개 160조원 투입"

머니투데이
  • 김신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25 11: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프레젠테이션 자료…직접고용 19만명 기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성장정책 핵심 가운데 하나인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계획의 청사진이 드러났다.

미국 언론기업 맥클래치 산하 지역매체인 캔자스시티스타와 더뉴스트리뷴은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인프라 투자를 위해 의회와 재계에 회람한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자'의 이름 아래 '우선순위 목록 긴급·국가안보 프로젝트'(Priority List Emergency & National Security Projects)란 제목으로 작성된 이 문건에는 모두 50개 '초기 프로젝트'에 1375억달러(약 160조3800억원) 규모의 투자계획이 명시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중 절반을 민간투자로 메워 직접적으로 19만3350명, 간접적으로는 24만17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문건에 제시된 50개 프로젝트는 매우 구체적이다. 프로젝트별 예상 비용 및 고용효과가 명시됐다. 교량, 도로, 댐, 수문 등을 손보거나 확충하는 프로젝트가 있는가 하면 교통시스템 정비, 수로 준설 계획 등도 담겼다.

캔자스시티스타와 더뉴스트리뷴은 이 자료가 초안인지 최종판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했다. 다만 두 매체는 미국주지사협회도 지난해 12월 각 주정부 관리들과 비슷한 자료를 돌려봤는데 프로젝트 목록이 2개만 빼고 똑같았다고 지적했다. 주지사협회는 지난해 각주에서 필요로 하는 인프라 프로젝트를 취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지사협회는 지난해 12월16일자로 각 주에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정권인수팀이 주별로 3~5개의 프로젝트를 제안받아 진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지사협회는 또 프로젝트 승인 여부를 초당적 전문가집단인 인프라위원회가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설계 등 기초작업이 30% 이상 진행된 프로젝트 가운데 공공안전이나 국가안보상 긴급성, 일자리 창출력, 제조업 경기 부양력 등이 승인 여부를 가르는 기준이 된다고 설명했다.

미국 온라인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날 트럼프가 당초 대선 공약으로 앞으로 10년간 1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공언했지만 당선 이후 투자규모를 5500억달러로 축소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공개된 문건에 반영된 투자규모는 1375억달러지만 이는 '초기 프로젝트'에 대한 것으로 전체 규모로 볼 수는 없다. 미국 상원에서 민주당이 이날 별도로 10년에 걸쳐 1조달러를 투자해 1500만개 이상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의 인프라 투자안을 내놓은 만큼 미국에서는 한동안 인프라 투자 붐이 일 전망이다.

각국 정부와 기업들은 트럼프발 뉴딜정책을 트럼프발 보호무역 공세의 충격을 상쇄할 기회로 여겨 미국 인프라시장의 진출기회를 엿보고 있다. 국토해양부도 다음달부터 9개월간 미국 건설시장 진출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나서 건설사들의 미국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