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른정당 "인명진 대선후보 구걸, 안쓰럽고 참담"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1 10: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황교안 명확한 입장 표명 필요"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바른정당은 31일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에게 '새누리당 후보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힌 데 대해 "대선후보를 구걸하는 것이 참으로 안쓰럽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황교안 권한대행 역시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오 대변인은 "인 위원장의 어이가 없는 상황인식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명색이 집권여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분이 대통령 탄핵심판에 따른 권한대행에 대해 대선 출마를 바라고 있는 현실이 과연 정상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오죽하면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이 '미친 짓'이라며 비판을 했겠나"라고 밝혔다.

그는 "나라 걱정은 없이 이미 파탄난 정당의 후보 마련을 위한 구걸하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안쓰럽기 짝이 없다"며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 구애를 할 정도로 인물난을 겪고 있는 것이 새누리당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오 대변인은 "인 위원장은 본인의 역할에 맞게 친박밀실 패권주의의 타파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며 "인 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지 대선후보영입위원장이 아니라는 점을 똑똑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황 권한대행을 향해서는 "본인의 대선 출마를 둘러싼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명확히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대통령 권한대행 자리는 헌법에 따라 비상시국에 대응하기 위한 준엄한 자리이지, 자신의 '대권 놀음'을 위한 교두보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