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세훈 "반기문 바른정당 입당 우선 추진"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1.31 11: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오래 끌고 가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오세훈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오세훈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측 합류가 확정된 오세훈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31일 바른정당에 남아 반 전 총장의 입당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을 가급적 내부로 모시고 오는 게 가장 바람직하고 그 역할이 지금 당장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반 전 총장을 도우러 가는 것에 대해 의견이 통일되지 않았다"며 "다만 반 전 총장이 바른정당으로 들어오면 좋겠지만 그게 쉽지 않다면 큰 틀에서라도 범보수 경선이라는 형식을 통해 바른정당과 반 전 총장이 함께 후보를 만들어가는 모양이 되면 되겠다는 정도의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를 갖고 시간을 계속 가져갈 수는 없다. 요청하신 반 전 총장님에 대해서도 도리가 아니고 바른정당에서도 오랫동안 이것을 끌고 가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는 공감대가 있다"며 설득이 되지 않을 경우 조만간 입장을 결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앞서 이날 바른정당 최고위에서 이혜훈 최고위원은 "이 분란이 일주일째인데 책임 있는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 달라"며 오 전 시장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