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청장 "송파 친형 살인사건 공개수사 검토"

머니투데이
  • 김민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2.13 13: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철성 청장 "용의자 소재파악 안돼"…"수사-기소 분리, 영장청구권 경찰도 있어야"

이철성 경찰청장 /사진제공=뉴스1
이철성 경찰청장 /사진제공=뉴스1
이철성 경찰청장이 최근 발생한 서울 송파구 친형 살인 사건과 관련해 "공개수사로 전환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송파경찰서 전담팀이 서울지방경찰청의 지원 아래 수사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한 주택 장롱 안에서 A씨(79)가 목 졸라 살해된 채 발견됐다. 손녀가 A씨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A씨의 친동생 B씨(69)를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하려는 이유는 B씨가 휴대전화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금융거래를 하지 않는 등 소재파악이 어렵기 때문이다. 경찰은 B씨가 자주 갈 만한 장소나 지인들에 대해 탐문수사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청장은 검찰 대 경찰의 수사권 조정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검찰과 대립각을 세우지 않고 경찰 수사의 전문성·공정성·객관성을 높이는 등 내부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며 시대 흐름에 따르겠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 청장은 경찰이 수사를 맡고 검찰이 기소를 담당하도록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는 게 경찰이 원하는 방향이라고 밝혔다. 검찰이 영장청구권을 독점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서는 경찰에도 청구권을 줘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이 청장은 "전 세계에서 검찰의 영장청구권이 헌법에 기재된 나라는 우리나라밖에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