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TRI 실감재현 엔진기술, 국제표준 승인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2 1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화관에서 실감나는 4D기술 쉽게 만난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4D 실감영상을 구현하기 위한 엔진(컴퓨터 분야에서 핵심적이고 본질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국제표준화에 성공했다.

그동안 극장이나 홍보관마다 4D 미디어 재현을 위한 장치들이 제각각이어서 영상구현이 어려웠는데 ETRI가 이 기술의 국제표준을 이끌게 돼 4D 콘텐츠 보급 확대 등 관련 시장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ETRI는 실감미디어 메타데이터 재현을 위한 '실감효과 적응형 엔진 기술'을 개발, 지난해 말 국제표준화기구(ISO/IEC)로부터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을 얻었다고 2일 밝혔다.

ETRI연구진이 바람, 향기, 조명과 같은 실감효과 재현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ETRI
ETRI연구진이 바람, 향기, 조명과 같은 실감효과 재현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ETRI
ETRI는 이 기술의 국제표준 시작 단계부터 최종 승인까지 SCI 논문 등 약 20여건과 34건의 국내·외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현재 이 기술은 재활치료 전문 의료기기업체와 실감 콘텐츠 체험관 및 홍보관 개발 업체 등에 7건의 기술이전도 마친 상태다.

이 기술은 4D 영화관에서 실감나는 영화 관람을 위해 제공되는 바람, 향기, 조명과 같은 실감효과 데이터를 실제 영상과 연동시켜 전달하는 기술이다.

최근 들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이 인기를 얻으며 극장이나 전시관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동안 4D 실감효과는 바람이나 향기, 조명, 에어젯, 워터젯, 모션효과 등이 하나의 패키지 형태로 구성돼 제조사 마다 제각각 이었다.

이로 인해 실감효과를 재현하기 위해서는 실감미디어 저작자가 영상을 반복적으로 시청하면서 실감장치 제조사별로 별도의 수작업을 통해 실감효과 데이터를 삽입, 장치를 제어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하지만, ETRI가 개발한 기술은 실감효과 데이터를 직접 관리·제어, 검색이 가능해
콘텐츠 저작자가 간편하게 실감효과를 영상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따라서 실감 재현 장치에 구애받지 않고 어느 장치라도 상관없이 실감효과 관련 미디어만 있으면 재현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최근 확대되고 있는 극장, 홍보관과 같은 다양한 실감 콘텐츠 시장에서 4D 서비스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ETRI의 장종현 기가서비스연구부장은 "이번 표준 승인은 향후 초실감 환경에서 실감콘텐츠 제작 및 실감 디바이스 개발 업체들이 독자적으로 실감 응용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 것"이라며 "관련 시장의 활성화를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