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계명대, 폴란드·헝가리와 예술·문화·학술 교류 확대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3 11: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계명대학교가 폴란드 및 헝가리와 예술·문화·학술 교류를 확대한다.

계명대는 신일희 총장이 폴란드 쇼팽음악원에서 쇼팽음악대학교의 날에 초청 받아 지난달 19~26일 폴란드와 헝가리를 방문했다고 3일 밝혔다. 신 총장은 아시아인이자 비음악인 최초로 폴란드 국립쇼팽음악원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폴란드 명예총영사 직을 수행하고 있다.

계명대는 폴란드 쇼팽음악원과 지난 1993년 처음 자매결연을 체결, 1999년 계명쇼팽음악원을 설립했다. 이를 통해 계명대에서 7학기를 이수하고, 폴란드 국립쇼팽음악원에서 2년을 수학하면 계명대 학사학위와 폴란드 국립쇼팽음악원의 석사학위를 취득하는 학·석사 연계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쇼팽기념 흉상이 세계에서 3번째로 계명대 성서캠퍼스에 설치됐으며, 3년을 주기로 아시아·태평양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방문에서 신 총장은 피오토르 글리니스키 부총리 겸 국가문화유산부 장관과의 간담회를 갖고 내년 계명대에서 개최할 제4회 아시아·태평양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 준비 사항 등의 의견을 나눴다.

또한 계명대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리스트 음악원과 교류도 활발하다. 지난 2009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리스트 음악원과 코다이 음악교육 프로그램과 관련 협정을 채결한 후 2010년 계명·리스트 음악원을 설립했다. 이는 총 3개 트랙(유아·초등·중등음악교사) 5단계로 운영되며, 1~4단계는 계명대에서, 5단계는 리스트음악원에서 수강한다. 수료자에게 계명대와 리스트음악원의 공동명의 수료증과 코다이 음악지도 자격증이 발급되며, 리스트음악원 음악교육석사과정에서 4학점이 인정되는 특전도 주어진다.

신 총장은 헝가리 리스트음악원을 방문해 코다이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과 양교 공동석사학위과정에 대한 사항 등을 논의하며 교류를 확대하기로 협의했다.
계명대와 폴란드 야기엘론스키 대학교와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했다.(좌측 도로타 말렉 야기엔론스키 대학교 경영부총장, 우측 신일희 계명대 총장)
계명대와 폴란드 야기엘론스키 대학교와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했다.(좌측 도로타 말렉 야기엔론스키 대학교 경영부총장, 우측 신일희 계명대 총장)
이어 신 총장은 야기엘론스키 대학교와 학술교류 협정도 체결했다. 폴란드 야기엘론스키 대학교는 지난 1364년 카시미르 국왕에 의해 최초로 설립된 고등교육 기관으로 천문학자 니콜라스 코페르니쿠스, 교황 요환 바오로 2세 등을 배출한 유럽 최고의 명문대학이다. 양교는 협약을 통해 학술정보 교류, 교환학생 프로그램 운영, 교수 및 직원 상호 교류 등을 약속했다.

신 총장은 "유럽의 전통 명문대학과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 양교의 교류관계를 바탕으로 국가 간의 교류도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로타 말렉 경영부총장은 "계명대는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를 직접 개최, 운영할 만큼 예술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대학"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양교 간 예술문화 교류를 비롯해 학술적 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 "기업 소통" 일주일만에…靑 1호 만남은 삼성 반도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