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비서관 "朴, 특검 수사 파악해보라고 수석에게 지시"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15 17: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통령 지시 없었다"는 과거 청와대 해명과 상반된 증언 나와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뉴스1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뉴스1
지난 1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관련 수사를 진행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원영 전 고용복지수석(59)의 특검 조사 내용을 파악해보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진수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59)은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진행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61·구속기소)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주장했다.

김 비서관은 이날 "지난 1월 최 전 수석이 특검 조사를 받은 다음 날 박 전 대통령이 김현숙 고용복지수석(51)을 통해 '최 전 수석이 무슨 발언을 했는지 알아보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놀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비서관은 "나는 최 전 수석이 조사받은 것을 모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이 '최 전 수석 특검 조사 내용을 파악해 보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은 지난 1월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이에 김 수석은 "대통령이 그와 같은 지시를 하지 않았고, 소속 비서관실에도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이 어떤 이유로 최 전 수석의 조사 내용을 궁금해 했느냐"는 특검팀 질문에 "만약 대통령이 지시를 했다면, 최 전 수석이 (특검에서) 어떻게 진술을 했을지 궁금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김 비서관은 또 김 수석이 자신이 특검에 조사를 받으러 가는 것을 만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1월 초 특검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과 최 전 수석으로부터 삼성 합병 사항을 챙겨보라고 지시받은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가 추가 조사 과정에서 진술을 바꿨다.

김 비서관은 당시 진술 번복을 위해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다시 조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특검팀에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김 수석이 만류했다는 것이 김 비서관의 주장이다. 그는 진술 번복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진실을 밝히는 것이 옳다고 판단한 것"이라는 취지로 증언했다.

김 비서관은 "최 전 수석이 '삼성 합병에 대한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문제를 잘 챙겨보라는 대통령 지시가 있었으니 관련 자료를 보고해 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 전 수석이 대통령 지시사항이라면서 말한 삼성 합병 의결권 문제를 잘 챙기라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잘 모르지만 엘리엇이 반대하고 있으니 문제가 없도록 잘 해결하라는 뜻으로 이해했다"고 밝혔다.

한편 문 전 장관은 복지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15년 국민연금 측에 삼성 합병에 찬성 의결하도록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현재 "청와대로부터 지시를 받은 사실이 없고, 복지부 공무원들을 통해 국민연금에 부당한 지시를 한 사실도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