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복지부 "백혈병 치료제 '글리벡' 건보 적용 유지"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4: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복지부 "환자 부담 갑자기 늘어날 수 있고, 치명적 부작용 우려 있다고 판단"

노바티스의 백혈병 치료제 글리벡
노바티스의 백혈병 치료제 글리벡
백혈병 치료제인 '글리벡' 건강보험 적용이 그대로 유지된다. 보건복지부는 27일 불법 리베이트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노바티스의 '글리벡'을 급여정지 처분 품목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백혈병 환자와 환자 가족들이 우려한 '글리벡' 퇴출 사태는 피했다.

복지부는 한국노바티스의 불법 리베이트 혐의에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불법 리베이트에 적발된 품목들은 원칙적으로 건보 급여항목에서 제외된다. 하지만 단일품목이어서 대체가 불가능하거나 환자에게 필요한 의약품이면 건보급여 정지 대신 과징금을 부과한다.

사실상 '글리벡'을 복제약(제네릭)으로 대체하기가 어렵다고 본 셈이다. '글리벡'은 만성골수성백혈병 환자들에겐 '꿈의 치료제'로 불린다. 다만 매일 복용해야 하는데 한 달 약값이 300만원 가량 든다. 하지만 건보 급여가 적용되면 월 10만원 정도로 자기 부담이 줄어든다.

이에 복지부는 환자 입장을 고려해 건보 적용에서 제외하지 않고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글리벡'이 건보 적용 제외 품목이 되면 글리벡이 필요한 환자들의 비용 부담이 크게 늘어날 수 있고, 제네릭으로 대체하면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곽명섭 복지부 보험약제과장은 이날 "전문가들이 '글리벡'을 지속적으로 복용하던 환자들이 약제를 바꿀 경우 건강을 해치는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글리벡'을 제네릭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의견을 냈지만 제네릭을 오리지널로 바꾸거나 오리지널을 제네릭으로 바꿀 때 모두 부작용이 우려됐다고 복지부 측은 설명했다.

제약업계 관계자도 "'제네릭'이라는 개념은 오리지널 제품과 100% 똑같은 약이라는 뜻은 아니다"라면서 "'글리벡' 제네릭들이 시장에서 오리지널 만큼 검증된 약으로 볼 수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글리벡을 판매하는 한국노바티스의 9개 품목에 건보급여 정지 처분하고, 33개 품목에는 총 55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키로 했다. 한국노바티스는 2011년 1월부터 5년간 43개 품목(비급여 1개 품목 포함)을 처방해달라는 대가로 총 25억9000만원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아 기소됐다.

복지부의 건보 적용 정지 또는 과징금 부과 처분은 2014년 7월 '리베이트 투스트라이크 아웃' 제도가 시행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제도는 처음 리베이트에 적발된 의약품을 최장 1년간 건보급여 항목에서 제외하고, 한 차례 더 적발되면 시장에서 퇴출시킨다. 다만 환자에게 대체제가 없는 단일약품일 경우엔 과징금을 부과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월 전세대란' 우려에…실거주 의무 '전월세 금지법' 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