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민순 회고록 논란' 檢, 고발인 조사 착수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기권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이성규)는 26일 송민순 전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더불어민주당 측 대리인을 조사 중이다.

검찰은 대리인을 상대로 송 전 장관을 고발하게 된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송 전 장관을 상대로도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자서전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2007년 유엔 총회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한국 정부가 기권하기로 결정하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었으며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이 사실과 다른 주장으로 명예를 훼손하고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며 그를 고발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문 의원을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한 하태경 의원도 조사 중이다. 하 의원은 2007년 북한 인권결의안 기권 결정과 관련 문 후보 측이 지난 13일 TV토론에서 허위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며 문 후보를 고발했다.

하 의원은 이날 검찰에 문 후보의 거짓말을 입증할 증거들이 있다며 이를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찾는 바이든, '핵우산' 얼마나 펼쳐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