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이돌 성폭행 신고여성 "아이돌은 가담 안해"…진술 번복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09: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뉴스1 이은주디자이너
/사진=뉴스1 이은주디자이너
남자 아이돌그룹 멤버 A씨로부터 성폭행당했다고 신고한 여성이 진술을 번복했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당초 강남경찰서에 한 아이돌 그룹 멤버로부터 성폭행당했다고 신고한 여성이 "술자리에 총 6명이 있었고, 아이돌을 제외한 나머지 일반인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아이돌은 성폭행에 가담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진술을 뒤집었다.

앞서 피해 여성은 지난 6일 오전 8시 56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다세대 주택에서 A씨 등 남성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A씨는 현장에 없었고 피해여성과 지인, 일반인 남성들이 남아있었다. 성폭행했다고 지목된 일반인 남성은 "성관계를 했으나 강제성은 없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신고 여성이 진술을 번복함에 따라 아이돌 멤버는 별도로 소환하지 않을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