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대통령 "우리 동의없이 누구도 한반도 군사행동 못해"

머니투데이
  • 김성휘 ,안재용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5 11: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상보)"북핵 해결, 핵동결서 시작..보훈 완전히 새롭게 할것"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인 1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묘역에서 참배를 마친 후 삼의사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2017.08.15.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인 1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묘역에서 참배를 마친 후 삼의사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2017.08.15.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며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핵 해결에는 '핵 동결'이 시작이라며 적어도 추가적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 여건이 갖춰질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건국을 임시정부 설립과 동일시, 오는 2019년이 건국 100주년이라고 못박았다. 또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없어져야 한다며 보훈의 기틀을 새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일본에는 역사문제를 제대로 매듭지을 때 양국 신뢰가 더 깊어질 것이라고 역사인식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서 열린 경축식에 참석, 경축사에서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하고 자녀와 손자녀 전원의 생활안정을 지원해 국가에 헌신하면 3대까지 대접받는다는 인식을 심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의 본가인 경북 안동 '임청각'이 일제에 의해 가운데 길이 뚫린 모습으로 남아있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의 공적을 후손들이 기억하기 위해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고, 독립운동을 기억할 수 있는 유적지는 모두 찾아내겠다"며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끝까지 발굴하고, 해외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고통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남북관계가 풀리면 남북이 공동으로 강제동원 피해 실태조사를 하는 것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문제 해결에 대해선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 안보를 동맹국에게만 의존할 수는 없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제와 대화는 선후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북핵문제의 역사는 제재와 대화가 함께갈 때 문제해결의 단초가 열렸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동결이 북핵문제 해결의 시작이라며 "북한에 대한 강도높은 제재와 압박의 목적도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지 군사적 긴장을 높이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일본을 향해선 "우리가 한일관계의 미래를 중시한다고 해서 역사문제를 덮고 넘어갈 수는 없다"면서 "오히려 역사문제를 제대로 매듭지을 때 양국 간 신뢰가 깊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일본의 많은 정치인과 지식인들이 양국 간의 과거와 일본의 책임을 직시하려는 노력을 해왔다"며 "그 노력들이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기여해 왔다. 이런 역사인식이 일본의 국내 정치 상황에 따라 바뀌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위안부, 강제징용 등 역사문제 해결에 대해 "인류 보편적 가치와 국민적 합의에 기한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진실규명과 재발방지 약속이란 국제사회 원칙이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이 원칙을 반드시 지킬 것이다. 일본 지도자들의 용기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국민 통합을 강조하고 "대한민국 19대 대통령 문재인 역시 김대중 노무현만이 아니라 이승만 박정희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모든 대통령의 역사 속에 있다"고 밝혔다. "개인의 삶 속으로 들어온 시대를 산업화와 민주화로 나누는 것은 가능하지도 않고 의미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기도 하다"며 "보수나 진보 또는 정파의 시각을 넘어 새로운 100년의 준비에 다함께 동참해주실 것을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