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살충제 계란]정부·지자체·민간 합동TF 구성, 총력 대응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5 13: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식품부·농관원·식약처·지자체·생산자단체·유통업체 참여…24시간 모니터링, 수급관리 강화

15일 오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경기 남양주시 산란계 농가 모습. /사진=뉴스1
15일 오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경기 남양주시 산란계 농가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살충제 계란' 파문 확산을 막기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 생산자 단체, 유통업체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키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5일 오전 김현수 차관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어 '국내 계란 살충제(피프로닐 등) 안전관리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이러한 내용의 후속 조치를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관원, 검역본부, 식약처, 지자체(시·도), 생산자단체, 유통업체가 참여하는 TF를 구성키로 했다. 식품산업정책실장을 TF팀장으로 총괄반, 검사반, 유통관리반, 수급대책반, 홍보반 등 5개반으로 운영된다.

농식품부와 지자체는 생산 단계 검사, 식약처는 유통 단계 검사 및 관리, 생산자단체와 유통업체는 자체 검사와 홍보를 추진하도록 역할을 분담했다.

TF는 전체 산란계 농장 전수 검사상황을 점검하고 검사 결과 적합 농장은 검사 증명서 발급 후 계란 유통을 허용키로 했다.

부적합 농장은 향후 6개월간 2주 간격으로 추가 검사를 실시한다. 해당 농장주에 대해서는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관계부처-지자체-민간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소비자 및 생산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조속히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계란 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양계협회와 유통업체 등과 협조해 수급 관리도 강화키로 했다.

앞서 축산당국은 15일 0시를 기해 모든 산란계 농장의 계란 출하를 금지시켰고 3000수 이상 사육농가에 대해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향후 3일 이내에 조사를 완료하기 위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10개소)과 지자체 동물위생시험소(17개소) 등 검사기관을 총 가동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후4시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주재로 제2차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산란계 농장 출하중지 및 전수조사 등 후속조치 상황 점검 및 추가 대책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