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을 향한 의지' 롯데, 장타쇼에 스퀴즈까지

스타뉴스
  • 부산=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23
  • 2017.08.15 20: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대호가 타점을 올린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대호가 타점을 올린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가 호쾌한 장타와 함께 섬세한 작전으로 두산 베어스를 제압했다. 가을야구를 위해 치열한 5강 싸움을 하는 롯데에게 소중한 승리였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8-6 승리를 거뒀다. 타선의 힘이 돋보였다. 롯데는 장단 11안타로 8점을 가져오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5위 넥센과의 승차를 1.5경기로 줄였다.

롯데는 후반기 가을야구를 향한 험난한 일정을 치르고 있다. 6위에 위치하고 있는 롯데는 이날 경기 전까지 5위 넥센을 승차 2경기로 추격 중이다. 남은 시즌 모든 경기가 소중한 가운데 후반기 승률 1위를 달리는 두산은 껄끄러운 상대였다. 그러나 롯데는 경기 초반부터 강력한 화력을 뽐내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후반기 롯데의 가장 큰 고민은 타격이었다. 마운드가 꾸준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반면 타격은 아쉬웠다. 후반기 롯데의 팀 타율은 0.272로 리그 9위에 머물렀다. 장타율은 0.394로 리그 최하위였다. 각종 타격 지표에서 하위권에 머물면서 롯데는 매번 피말리는 접전 승부를 펼쳤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롯데는 1회말부터 시원한 장타로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전준우와 손아섭이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밥상을 차렸다. 최준석이 1루수 파울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4번 타자 이대호가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좌중간 담장을 직격하는 큼지막한 타구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공격의 물꼬를 튼 롯데의 공격은 계속됐다. 1사 1, 3루에서 강민호가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냈고 박헌도도 1타점 적시타로 점수를 추가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롯데는 두산의 허를 찌르는 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1사 1, 3루에서 문규현이 타석에 나섰다. 문규현은 유희관의 초구에 기습적으로 번트를 댔다. 스퀴즈였다. 스퀴즈를 예상하지 못한 두산은 3루 주자 강민호의 홈 쇄도를 막지 못했다. 장타에 이은 섬세한 작전이 통한 것이다.

롯데는 4회말에도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이번에도 장타가 효과를 봤다. 선두타자 문규현이 2루타를 치고 나가면서 두산 마운드를 흔들었다. 그 결과 무사 만루의 기회가 만들어졌고 롯데는 두산의 실책과 최준석의 땅볼을 묶어 7-0으로 달아났다. 8회말에도 선두타자 김문호의 2루타와 신본기의 적시타로 점수를 뽑아냈다. 9회초 마운드가 흔들리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초반 점수 차가 큰 힘을 발휘했다.

화끈한 장타쇼로 대량 득점에 성공한 롯데는 두산이라는 높은 산을 넘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