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카드, 업계 최초 앱카드 기반 교통서비스 오픈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3 15: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자료제공=삼성카드
/ 자료제공=삼성카드
삼성카드가 모바일 선불카드 '캐시비'의 운영사인 이비카드, 마이비와 업무 제휴를 맺고 카드업계 최초로 '삼성앱카드 모바일 교통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별도의 교통 앱(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필요 없이 삼성 앱카드만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며 삼성앱카드에서 모바일 교통카드를 발급받고 일정 금액을 충전하면 전국 버스와 지하철에서 교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카드는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9월 한 달간 교통서비스 자동충전을 처음으로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2000원을 추가로 충전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총 5명에게 삼성 갤럭시 노트8, 삼성TV 등을 제공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앱카드의 결제 편의성을 확대하고자 모바일 교통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모바일 기반의 디지털 카드 시장을 선도해나가는 실용적인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