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문]파월 "FRB, 변하는 시장과 진화하는 위험 대비할 것"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03 14: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금융위기 후 규제가 시스템 강하게 만들어…객관적이고 증거에 기반한 결정할 것"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의해 차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으로 지명된 제롬 파월 FRB 이사. /AFPBBNews=뉴스1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의해 차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으로 지명된 제롬 파월 FRB 이사. /AFPBBNews=뉴스1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강화된 규제와 감독이 우리의 금융시스템을 더욱 강하고 견고하게 만들었습니다. 앞으로 동료들과 함께 연방준비제도(Fed)가 시장의 변화와 진화하는 위험에 확실히 대비하도록 만들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의해 2일(현지시간) 차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에 지명된 제롬 파월 FRB 이사는 이날 Fed 홈페이지에 올린 수락 성명에서 이같이 말했다.

파월 지명자는 "금융위기 이후 몇 년 동안 미국 경제는 완전한 회복에 가까워졌다"면서 "다양한 각도에서 볼 때 노동시장은 완전 고용에 가깝고 물가상승률은 (2%) 목표를 향해 완만한 속도로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금융시스템이 금융위기 이전보다 더욱 강하고 견고해졌다는 사실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면서 "은행들은 더 많은 자본과 유동성을 가지게 됐으며, 위험 대처 능력도 향상됐다"고 전했다. 이어 "물가 안정과 고용 극대화라는, 의회가 Fed에 부여한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파월은 "벤 버냉키 전 FRB 의장과 현 재닛 옐런 의장을 (FRB 이사로서) 모시는 큰 영광을 누렸다"면서 "두 분은 힘든 시간에 통찰력과 용기로 미국 경제를 이끌고, 금융정책을 그 어느 때보다 투명하고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FRB는 금융정책이 모든 미국인과 지역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FRB 금융정책의 독립성을 유지하고, 최선의 증거에 기반해 객관적으로 결정을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파월 지명자가 FRB 홈페이지에 올린 의장직 수락 성명 전문.

Thank you, Mr. President, for the faith you have shown in me through this nomination. I am both honored and humbled by this opportunity to serve our great country. If I am confirmed by the Senate, I will do everything within my power to achieve the goals assigned to the Federal Reserve by the Congress: stable prices and maximum employment.

I want to thank my wife, Elissa, for her love, support, and wise counsel. Without her, I would not be standing here. We are thinking today of our three children, and of the world they are inheriting. My five siblings and I are also thinking today of our parents, who gave us so many gifts, most of all a loving home.

In the years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ended, our economy has made substantial progress toward full recovery. By many measures we are close to full employment, and inflation has gradually moved up toward our target.

Our financial system is without doubt far stronger and more resilient than it was before the crisis. Our banks have much higher capital and liquidity, are more aware of the risks they run, and are better able to manage those risks. While post-crisis improvements in regulation and supervision have helped us to achieve these gains, I will continue to work with my colleagues to ensure that the Federal Reserve remains vigilant and prepared to respond to changes in markets and evolving risks.

Finally, I have had the great privilege of serving under Chairman Bernanke and Chair Yellen, who guided the economy with insight and courage through difficult times while moving monetary policy toward greater transparency and predictability. Each of them embodies the highest ideals of public service--unquestioned integrity and unflinching commitment to fulfilling our mandate. Inside the Federal Reserve, we understand that monetary policy decisions matter for American families and communities. I strongly share that sense of mission and am committed to making decisions with objectivity and based on the best available evidence, in the longstanding tradition of monetary policy independence.

Mr. President, thank you again for this extraordinary opportunity to serve the American people.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MSCI에 녹십자·HMM·하이브·SKC 편입…돈 몰릴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