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흥도 낚시객 전원 구명조끼 착용…출항 날씨 적법했다"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111
  • 2017.12.03 14: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준현 인천해경서장 "사고 선박, 정식으로 낚싯배 신고한 선박"

3일 오전 6시 09분께 인천 영흥도 진두항 인근 해상에서 9.77톤급 낚시어선과 336톤 급유선이 충돌해 낚시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 해양경찰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7.12.03.(사진=해양경찰청 제공)
3일 오전 6시 09분께 인천 영흥도 진두항 인근 해상에서 9.77톤급 낚시어선과 336톤 급유선이 충돌해 낚시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 해양경찰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7.12.03.(사진=해양경찰청 제공)
해경이 3일 인천 영흥도 해상서 발생한 전복 사고와 관련해 낚싯배가 출항했을 당시 날씨와 시간 등이 적법했다고 밝혔다. 또 낚싯배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전원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황준현 인천해양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중간 브리핑을 통해 "(사고 선박은) 정식으로 낚싯배로 신고했고, 선원 2명에 낚시객 20명이었다"며 "영흥 진도항에서 출발했다"고 발표했다.

또 "사고 낚싯배의 출항 날씨나 시간 등이 적절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황 서장은 "적법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영흥도 낚시객 전원 구명조끼 착용…출항 날씨 적법했다"

구명조끼 역시 전원 다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황 서장은 "사고 선박 선장은 현재 실종자나 신원미확인자 2명 중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6시9분께 인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해상에서 336t급 유선과 9.77t급 낚싯배가 충돌해 낚싯배가 전복됐다. 해경에 따르면 영흥도 낚싯배 사고로 현장에서 모두 20명을 발견해 육상으로 이송했지만 13명이 숨지고, 생존 7명, 나머지 2명은 실종상태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2차 반도체회의 앞두고…"TSMC, 첨단 3나노 공장 미국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