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산가족 상봉 당사자였던 文대통령, '평창 상봉' 이룰까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03 11: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7월 베를린, 10.4선언일 등 줄기차게 이산가족 상봉·고향 성묘 제안

【베를린(독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베를린시청 Bear Hall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2017.07.06.   amin2@newsis.com
【베를린(독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베를린시청 Bear Hall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2017.07.06.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후 꾸준히 북한에 제의해 온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연초 성사될지 주목된다.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를 위한 남북접촉을 계기로 상봉 일정이 구체화될 거란 전망도 나온다.

2일 청와대와 통일부 등 당국은 평창올림픽 기간과 겹치는 설 연휴기간에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할 것이란 관측에 "결정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통일부는 "지난 7월 이산가족 상봉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을 제의하고 북한 측의 호응을 지속 촉구해왔다"고 인정했다. 이산가족 상봉은 당연히 희망하고 있으며, 북한이 호응하면 대화하겠다는 것이다.

주목되는 것은 문 대통령의 집요한 의지다. 북한을 향한 메시지마다 이산가족 상봉을 포함, 거듭 제안했다. 7월 6일 독일 베를린 쾨르버재단 연설로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당시 3개월여 앞둔 10·4 공동선언 기념일에 대해 "민족적 의미가 있는 두 기념일이 겹치는 이 날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한다면 의미 있는 출발이 될 것"이라 말했다. 또 "북한이 한 걸음 더 나갈 용의가 있다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에 성묘 방문까지 포함할 것을 제안한다"며 "만약 북한이 당장 준비가 어렵다면 우리측만이라도 북한 이산가족의 고향방문이나 성묘를 허용하고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월21일 미국 뉴욕 유엔총회 연설에서 "나 자신이 전쟁이 유린한 인권의 피해자인 이산가족"이라고 가족사를 언급했다. 10월4일까지 북한은 꿈쩍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그럼에도 9월26일 10·4선언 10주년 기념사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당국에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10·4 정상선언의 정신으로 돌아오길 촉구한다"고 다시 말했다.

북한의 반응이 없었음에도 줄기차게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한 것은 우선 인도적 이유다. 생존 이산가족은 고령으로, 빠르게 줄고 있다. 문 대통령이 실제 이산가족이다보니 이런 부분에 대한 체감이 남다르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 시절 2004년 7월 11일 금강산에서 열린 10차 이산가족상봉행사에 어머니와 참석, 북한에 사는 막내이모를 본 적이 있다. 당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었다.

정치외교적으로는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민간 차원 교류부터 시작해 보다 무겁고 복잡한 이슈까지 대화 테이블을 열 수 있다는 구상도 있다.

청와대는 일단 신중론이다. 북한이 대화에 반응을 보이고, 마주앉아야 의제도 공론화할 수 있다는 기류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회담 시작도 안 했는데 (이산가족 상봉 성사는) 섣부르다"며 "일단 회담이 성사되는 게 중요하고, 성사가 돼도 평창 올림픽 참가 관련 회담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베를린 연설에서 "가족상봉을 신청한 이산가족 중 현재 생존해 계신 분은 6만여 명, 평균 연령은 81세"라고 지적했다. 또 "분단독일의 이산가족들은 서신왕래와 전화는 물론 상호방문과 이주까지 허용됐다. 우리도 못할 이유가 없다"며 "더 많은 이산가족이 우리 곁을 떠나기 전, 그들의 눈물을 닦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0월22일 이북도민 체육대회에 직접 참석, 실향민과 탈북주민들에게 "선친은 함경남도 흥남 출신으로 전쟁통에 남으로 피난하여 흥남부두에서 거제도로, 부산으로, 뿌리 잃은 삶을 사시다가 끝내 고향 땅을 다시 밟지 못하고 돌아가셨다"며 "올해 아흔이신 어머니의 동네는 흥남의 서쪽을 흐르는 성천강 바로 너머 함주군"이라고 소개했다.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과 성묘 방문을 허용하자고 제안한 데에 "이산가족이 우리 곁을 떠나기 전 인륜과 천륜을 더 이상 막아서는 안 된다는 마음에서였고 지금도 같은 마음"이라 말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