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피셜] 부천, MF 이현승 재영입..3년 만에 복귀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03 1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현승 /사진=부천 제공
이현승 /사진=부천 제공
부천FC1995(이하 부천)가 미드필더 이현승(30)을 재영입했다. 이현승은 2015년 이후 3년 만에 부천 유니폼을 다시 입었다.

부천은 3일 오전 공식 자료를 통해 "2018시즌 전력 보강을 위해 K리그 챌린지 정상급 공격형 미드필더 이현승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부천과 이현승의 인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부천은 팀의 전력 보강을 위해 이현승을 영입했었다. 당시 이현승은 팀에 빠르게 적응하며 주축 선수로 자리 잡았고 팀 전력에 큰 힘이 됐다. 이후 대전으로 이적하며 이현승과의 인연은 끝났다. 하지만 2018년 다시 부천 유니폼을 입게 된 것이다.

이현승은 많은 활동량과 정확한 패스 전개를 바탕으로 뛰어난 공격력을 갖춘 선수다. 2006년 전북 현대 소속으로 프로 무대에 데뷔해 최연소 득점 기록(17세 4개월 26일)과 최연소 도움 해트트릭 기록을 보유하고 있고, FC서울과 전남 드래곤즈, 부천과 대전시티즌을 거치며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를 두루 경험했다. 2017년에는 아산 무궁에서 병역 문제까지 해결했고, 현재 K리그 통산 282경기 32골 27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부천 정갑석 감독은 구단을 통해 "이현승의 합류로 팀이 날카롭고 빠른 역습을 통한 공격을 펼칠 수 있게 됐다"며 "K리그에서 300경기 가까이 출전하며 경험과 노련함을 갖춘 만큼 어린 선수들 사이에서 중심을 잡아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현승 역시 "다시 부천에 돌아오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부천에서 짧은 기간이었지만 좋은 기억이 많다. 2018시즌 부천에서 팀과 개인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그라운드 안팎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조 적자→2조 흑자…韓 정유 4사의 '깜짝' 실적 반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