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트코인 채굴 비용 폭등세…中 채굴 금지 영향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45
  • 2018.01.12 11: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클라우드 채굴 수수료 6%→50%…中 채굴업체 해외 이전 추진

암호화폐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트메인이 만든<br> 암호화폐 채굴기 'S9 앤트마이너'. 비트메인 창업자 우지한 대표는 비트코인 채굴업계의 큰손으로 통한다. /사진=비트메인 홈페이지 갈무리
암호화폐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트메인이 만든<br> 암호화폐 채굴기 'S9 앤트마이너'. 비트메인 창업자 우지한 대표는 비트코인 채굴업계의 큰손으로 통한다. /사진=비트메인 홈페이지 갈무리
암호화폐(가상화폐) 비트코인 채굴 비용이 폭등하고 있다. 중국의 채굴 규제 강화로 장비 등 자원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에서 4번째로 큰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아BTC(ViaBTC)는 12일부터 '클라우드 채굴'(cloud mining) 수수료를 기존 6%에서 50%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채굴이란 비트코인 채굴 대행 서비스다. 비트코인 채굴 경쟁이 심해지면서 개인이 PC(개인용컴퓨터)를 이용해 채굴하는 건 채산성이 크게 떨어진다. 전기료를 내다보면 오히려 손해를 볼 수 있다. 기업형 채굴업체가 등장한 이유다.

클라우드 채굴업체들은 고객에게 장비 임대료와 수수료를 받고 비트코인 채굴을 진행한다. 하지만 최근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80%가량을 차지하는 중국 내 채굴사업장이 타격을 받으면서 클라우드 채굴 자원이 부족해졌다.

채굴 수수료 인상 대상은 비아BTC에서 'S9 앤트마이너'(Antminer) 장비를 대여한 고객이다. S9 앤트마이너는 가격이 수백만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 채굴 전용 장비로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트메인이 만들었다. 채산성이 좋아 시장의 90% 차지한다.

ViaBTC는 "(중국의) 오랜 제휴업체 중 일부가 채굴장 폐쇄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중국의 채굴 자원이 갈수록 부족해지면서, 채굴 비용이 치솟고 있다"고 수수료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클라우드 채굴이 오래 지속할 수 있으려면 유지비를 상향 조정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 당국은 암호화폐가 전력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데다, 돈세탁 등 범죄에 악용된다며 채굴 퇴출을 지시했다. 지난해에는 암호화폐공개(ICO)와 암호화폐거래소 운영도 중단됐다.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80%가량을 차지하는 중국의 채굴사업이 완전히 막힐 위기에 처하면서 체인(사슬)으로 얽힌 비트코인 시스템 자체에 큰 충격이 되고 있다. 채굴이 비트코인 거래 인증 역할을 맡기 때문이다.

중국 채굴업체는 규제를 피해 해외 이전을 추진 중이다. 블룸버그는 "중국 채굴업자들이 (당국의 규제를 피해) 해외로 사업장을 옮기고 있다"면서 "비트코인 채굴의 사업성은 전기요금이 얼마나 저렴한가에 달렸다"고 전했다. 비아BTC도 최근 사업장을 중국에서 아이슬란드와 미국으로 이전했다.

암호화폐 시장 분석회사 체이널리시스의 필립 그레드웰 선임연구원은 "중국이 갑작스레 비트코인 채굴을 멈춘다면, 블록체인 시스템 정상화에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며 "그 충격이 얼마나 클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을 보는 2가지 시선…전국민 뱅킹앱 vs 반쪽 은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