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원 참여자 8만명 돌파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12 09: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정부가 가상통화(암호화폐) 시장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하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국민 청원이 줄 잇고 있다. 특히 일부 청원의 경우 참여자가 8만명을 웃돈다.

현재 청와대는 홈페이지에 올라온 국민 청원 중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청와대 수석 또는 각 부처 장관 등 책임 있는 관계자가 30일 이내에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을 살펴보니, 이날 현재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반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정부 개입 금지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폐지 철회 요청 등의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 28일 올라온 '가상화폐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 있습니까?'라는 제목의 청원 참여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8만1000명을 넘어섰다.

청원자는 "정부는 국민을 보호한다고 생각하지만 국민은 정부가 우리의 꿈을 빼앗아 간다고 생각한다. 거래실명제도, 세금부과 등은 당연히 이뤄져야 하는 제도다. 하지만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만 타당하지 않은 규제를 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