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강원랜드 수사외압' 춘천지검 검사들 전방위 압수수색(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22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사단, 춘천지검 부장·차장·검사장 컴퓨터 압수 압수물 분석· 인적조사 병행…전면 재수사 박차

=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증거품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2018.2.20/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증거품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2018.2.20/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의 '정중동' 행보에 시선이 주목되고 있다.

수사단은 전날(21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당초 20일 권성동,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보좌진 등에 대한 압수수색 사실만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춘천지검도 포함됐던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수사단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과정에서 정치권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가 사용했던 업무용 PC를 압수수색했다. 또 춘천지검 부장검사, 차장검사 사무실은 물론 춘천지검장 사무실까지 압수수색 했다.

또 당시 춘천지검에서 근무한 현직 서울고검 검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당시 수사회의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안 검사에게 정치권 외압 사실을 전달했던 검찰 내부 인사들에 대한 수사단의 본격적인 조사 사실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었다.

이와 함께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 사이에서 메신저 역활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브로커 최모씨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안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당시 최씨에 대한 압수수색 승인을 상부에 요청했지만 당시 대검찰청이 "최씨 압수수색은 채용비리 사건 수사의 본류가 아니다"라는 이유로 거부했다고 주장하며 수사외압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따라 수사단이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하면 채용비리와 수사외압의 연결선상에 있는 검찰 안팎의 '윗선' 수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직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소환 조사를 벌어야 하는 만큼 혐의사실을 어느 정도 뒷받침할 수 있는 '물적 증거'를 확보한 뒤에야 권성동·염동열 의원에 대한 소환에 나설 수밖에 없어 정치권 인사들에 대한 소환까지는 다소 시간이 필요하다.

수사단은 일단 전방위 압수수색에 따른 대규모 압수물을 분석하는데 주력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기 위해 관련자 소환조사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수사단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 권 의원, A 전 고검장의 '연락책' 역할을 했던 최씨 압수물에서 결정적인 증거와 정황을 확보하게 되면 윗선으로 향하는 수사가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