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피부에 상처 났다면 ‘OLED 반창고’ 붙이세요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2018.03.18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경철·박경찬 교수팀 주도…휴대용·고효율 웨어러블 광 치료 상용화 가능성 열어

image
피부에 부착하는 웨어러블 OLED 패치의 구동 사진/사진=KAIST
반창고 형태의 광원을 피부에 부착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최경철 카이스트(KAIST) 교수, 박경찬 서울대 분당병원 교수로 이뤄진 공동연구팀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웨어러블(착용형) 광 치료 패치’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광 치료는 빛을 쬐어서 인체의 생화학 반응을 촉진시키는 치료법이다. 병원 등에 설치된 LED 또는 레이저 기기를 통해 상처를 치유하는 데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기존 기기는 균일하게 빛을 조사하기 어렵고 열이 발생해 자칫 화상을 입을 수 있다. 또 치료효과를 높이고 싶어도 인체에 밀착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연구진이 개발한 광 치료 패치는 가볍고, 팔꿈치 등 어떤 신체부위에도 부착할 수 있다. 최 교수는 “반경 20㎜ 이내로 휘어진 상태에서도 구동될 수 있으므로 다양한 인체 부위에 부착할 수 있다”며 “피부에 부착한 채 일상생활을 하면서 고효율 치료를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 치료 패치의 구성요소인 OLED, 배터리, 과열방지 장치(히트싱크), 패치 등은 모두 두께 1mm 미만, 무게 1g 미만인 얇은 막 형태로 디자인 됐다.

광 패치는 300시간 이상 장시간 작동되며, 42℃ 이하에서 구동돼 저온화상의 위험도 없다.

연구진이 이 패치를 실험한 결과, 세포증식이 58% 향상되고 세포이동이 46% 향상돼 상처 부위가 효과적으로 아무는 뛰어난 치유효과를 보였다.
(왼쪽부터)최경철 교수, 박경찬 교수/사진=KAIST, 서울대
(왼쪽부터)최경철 교수, 박경찬 교수/사진=KAIST, 서울대

박 교수는 “앞으로는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약국에서 OLED 반창고를 구매해 쉽게 광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광 출력을 조절하면 피부미용, 피부암, 치매치료, 우울증 치료 등 응용 범위를 넓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