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돌아온 에이스' SK 김광현, 1년 6개월 공백은 없었다

스타뉴스
  • 인천=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5 16: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광현
김광현
533일 만에 1군 복귀전을 치른 SK 와이번스 좌완 김광현(30)이 변함없이 에이스 면모를 뽐냈다. 그에게는 1년 6개월의 공백은 없었다. 최고 구속은 152km를 마크했고, 김광현의 장기인 고속 슬라이더 역시 145km를 찍었다.

SK는 2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개막 2차전서 5-0으로 완승했다. 홈런 3방으로만 무려 4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잡아냈다. 이로써 SK는 전날(24일) 롯데전 6-5 승리에 이어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이날 SK 김광현의 533일 만의 1군 복귀전이었다.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 이후 재활로 2017시즌 1경기도 나서지 못한 김광현은 2016년 10월 8일 문학 삼성전 이후 무려 533일 만에 1군 복귀전을 치렀다. 마지막 선발 등판은 2016년 9월 16일 문학 삼성전이 마지막으로 무려 555일 만의 선발 등판이었다.

김광현은 첫 투구를 시작하기 전 1루와 3루를 향해 인사를 했다.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는 듯 했다. 인사를 마친 김광현은 초구로 150km짜리 속구를 미트를 향해 던졌다.

1회 2루수 최항의 실책이 있었지만 4타자로 끊어간 김광현은 2회초 2사 이후 롯데 신인 한동희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문규현을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의 안정감은 5회까지 이어졌다. 4회 볼넷 하나, 5회 안타 하나를 해주긴 했지만 주자들의 진루를 차단했다. 롯데 타자들은 김광현 앞에서 2루 조차 밟아보지 못했다.

이날 78구를 던진 김광현의 최고 구속은 152km였다. 35개의 포심 패스트볼의 평균 구속은 148km였다. 커브(9개)와 투심(8개)를 간간히 섞어 던졌으며, 김광현의 장기인 고속 슬라이더 역시 최고 구속 145km가 찍혔다.

경기 전 무엇보다 김광현의 몸 상태가 가장 중요하다던 SK 트레이 힐만 감독은 김광현의 투구 수를 78개로 끊어주며 일찌감치 다음 경기 선발 등판을 대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