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용덕 감독 "믿음의 이성열, 결과도 좋았다"

스타뉴스
  • 대전=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17 1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성열.
이성열.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이성열 홈런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한용덕 감독은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전을 앞두고 "(이)성열이는 좌우 투수 가리지 않는 타자다. 믿었기 때문에 내보냈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고 밝혔다.

한화가 2-4로 추격한 6회말 1사 1, 2루 기회서 타석에 들어선 이성열은 심재민을 상대로 역전 3점포를 때려냈다. 한화가 5-4로 승리해 이성열의 홈런을 결승포가 됐다.

경기 후 이성열은 "앞선 타석에서 삼진 2개를 당해 교체될 줄 알았다. 믿고 내보내주신 감독님께 보답해 다행이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 감독은 "아주 잠깐 대타를 고민하긴 했다"고 솔직하게 말한 뒤 "(송)광민이가 대타로 대기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송광민 수비 교체도 적중했다. 송광민은 7회초 수비에서 김태연 대신 3루 수비로 들어갔다. 들어가자가마자 병살타를 솎아내며 위기에서 구해냈다.

한 감독은 "(김)태연이는 수비 잘하는 선수지만 어제 실수가 있었다. 그 상황에서 조금 압박을 느끼지 않을까 싶어 광민이로 교체했다. 타이밍이 절묘하게 잘 맞았던 것 같다"고 흐뭇함을 감추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싸우더라도…여야, '558조' 예산안·민생법안 '합의 처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