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복지부 "흡연, 모두를 죽음으로…" 캠페인 개시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매일 159명 담배로 사망 묘사...담배 경고그림도 노출

2018년 금연광고 영상물 '담배와의 전쟁' 스틸컷.
2018년 금연광고 영상물 '담배와의 전쟁' 스틸컷.
보건복지부가 2018년 흡연의 폐해를 알리고 금연을 유도하는 영상물을 지상파 방송 등을 통해 내보낸다.

복지부는 '세계 금연의 날'인 오는 31일부터 새 광고 영상물 방영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영상물은 담배를 살인자로 의인화 해 흡연자 뿐 아니라 타인까지 죽음에 이르게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여기에는 매일 159명이 담배로 인해 사망한다는 내용이 직접 묘사됐다. 특히 광고 마지막 장면에서는 담배 경고그림을 노출해 흡연 폐해를 일반 국민 누구나 확인하고 실감할 수 있도록 했다.

복지부는 같은 날 세종문화회관(세종홀)에서 기념식과 금연정책 포럼 등 행사도 연다. 기념식에서는 '흡연, 스스로를 죽이고 타인도 죽음에 이르게 합니다'라는 금연 슬로건이 공개된다. 복지부는 슬로건에 흡연이 개인뿐 아니라 사회 전체의 문제라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금연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한 85명과 인천광역시, 육군훈련소 등 18개 기관은 금연유공자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립암센터가 금연 치료 지원 등 공적을 인정받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특별상(World No Tobacco Day Awards)을 받는다.

정책 포럼(2부 행사)에서는 금연 분야 최고 전문가들이 모여 '담배종결전(담배퇴치)을 위한 정책 포럼'이 진행된다. "'담배 없는 세상'은 더 이상 꿈이 아니다"라는 서홍관 한국금연운동협의회 회장 기조 발표를 시작으로 담배 규제법, 담뱃세 활용 전략, 청소년 보호를 위한 담배광고 규제정책 등 5개의 주제로 다각적인 금연정책 방향을 모색한다.

금연주간인 28일부터 6월1일까지 기간에는 시도 및 시군구 보건소, 지역금연지원센터 등 약 300여개 기관이 참여하는 다채로운 금연 캠페인 행사가 전국에서 열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