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발사업 본격화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6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 新에너지 시장 진출…글로벌 에너지기업 '바르질라'와 파트너십 체결해 전기차 배터리 잔존가치 재활용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에너지 저장장치)' 개발을 본격화하기 위해 핀란드 바르질라와 손잡았다. 양사는 26일 서울 강남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현대차그룹-바르질라&그린스미스 에너지'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하비에르 카바다(Javier Cavada) 바르질라 에너지 부문 대표,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 존 정 그린스미스 에너지 CEO./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에너지 저장장치)' 개발을 본격화하기 위해 핀란드 바르질라와 손잡았다. 양사는 26일 서울 강남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현대차그룹-바르질라&그린스미스 에너지'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하비에르 카바다(Javier Cavada) 바르질라 에너지 부문 대표,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 존 정 그린스미스 에너지 CEO./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Energy Storage System·에너지 저장장치)' 개발을 본격화하며 미래 신(新)에너지 시장에 진출한다. 이를 위해 ESSS 핵심 기술을 갖춘 글로벌 기업과 전략적 협업도 추진한다.

현대차 (209,000원 상승1000 0.5%)그룹은 26일 '재활용 배터리 ESS' 개발을 위해 핀란드 바르질라(Wärtsilä)'사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 제품 개발 및 사업화를 공동 추진한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ESS는 환경 오염 확산, 에너지 수급 불안 등 상황에서 신에너지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양사의 협업은 재활용 배터리 ESS 시장에서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비에르 카바다 바르질라 에너지 부문 대표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재활용 배터리 기반 ESS 제품을 개발해 전 세계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수명은 약 20년에 달한다. 이에 반해 전기차 구매 고객들은 7~8년이면 차를 바꾸는 것이 보통이다.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방안을 두고 글로벌 기업들이 고심하고 있으며, 닛산 등은 전기차 배터리 활용 ESS 사업에 먼저 나섰다.

전기차 배터리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최대한 보수적으로 설계, 제작되기 때문에 재활용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재생에너지협회(BEE), 미국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 등에 따르면 7~8년 정도 사용한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할 경우 초기 용량의 70~80% 수준에서 10년 이상 연장 사용할 수 있다.

바르질라는 핀란드의 에너지 종합 솔루션 기업으로 전세계 177개국 이상에서 67기가와트 규모 발전 설비 용량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ESS 시장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ESS 시스템 엔지니어링 전문업체 '그린스미스 에너지'를 인수해 ESS 설계·제작·제어 기술력을 갖췄다.

ESS는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에너지 저장장치로, 송∙배전, 가정용 및 산업용으로 다양하게 활용된다. 자연 환경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발전이 일정하지 않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와 연계해 사용되는 필수 장치다.

특히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가 주 전력저장원인 ESS는 전기차 시장과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유망 산업이다.

에너지 시장분석 업체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전기차 재활용 배터리 물량은 2016년 0.1GWh에서 2025년 29GWh로 급증하며, 이 가운데 10GWh 가량이 ESS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10GWh는 2.8만 가구(4인 기준, 가구당 월평균 전력소비량 350kWh)가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현대차의 코나 전기차(64kWh) 15.5만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 역시 지난해 110만대 수준에서 2025년 1100만대, 2030년 3000만대로 고속 성장하며, 2040년에는 6000만대로 연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5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ESS처럼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형태로 추가적인 수익원을 확보하는 것은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도 긍정적이다. 기존 전기차 보유 고객들에게 배터리 보상 교체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기차 판매시 배터리 잔존가치를 선보상하는 방법 등을 통해 전기차의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ESS 설비 구축 실증사업도 진행한다. 현재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차 쏘울 EV의 재활용 배터리를 기반으로 1MWh급 ESS 설비를 구축하는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다. 미국 등 다양한 글로벌 지역에서 실증 시범사업을 확대, 실시할 예정이며 향후 3년 내에는 산업용 ESS 상용화 제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