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주대 출신 김영권, 독일전 2-0 승리 이끌어

대학경제
  • 문수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6.28 14:40
  • 글자크기조절
전주대 출신 김영권, 독일전 2-0 승리 이끌어
전주대학교 출신 축구 국가대표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한국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김영권은 지난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 3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극적인 골을 넣으며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꺾는 반전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대한민국의 코너킥 상황에서 독일 수비수의 몸에 맞은 공을 김영권은 놓치지 않고 독일의 골문 안으로 꽂아 넣었다.

전주대 축구분석팀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원하는 '많이 뛰고, 한 발 더 뛰어주는, 투혼의 축구'를 독일전에서 보여줬다. 4-4-2 포메이션을 기본으로 상대가 볼을 소유하고 하프라인을 넘어서면 5-4-1로 수비조직을 만들었다"고 경기를 평가했다.

이어 "코너킥에서 공격을 가담한 김영권이 침착하게 골문을 열었다"고 모교 출신 김영권의 플레이를 칭찬했다.

김영권은 전주에서 태어나 혜성중학교, 전주공고를 거치며 실력을 키웠다. 전주대에 입학한 뒤부터 그의 화려한 축구 인생이 시작됐다. 1학년이었던 그는 2008년 춘계대학연맹전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2009년에는 태극마크를 달고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하고, 2012년에는 런던올림픽 동메달에 기여했다. 김영권은 프로축구에서도 러브콜을 받으며 활약했다. 2010년 일본 FC도쿄에 입단하고 오미야를 거쳐 2012년에는 중국 광저우 에버그란데 FC에 입단했다.

전주대 정진혁 감독은 "김영권은 불우한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지도자의 말을 잘 따르며 성실하게 노력하는 선수였다"며 "언젠가는 정상에 오를 인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쉽게 대한민국 대표팀은 16강전에서 탈락했지만 김영권은 자신의 축구 역사상 최고의 승리를 거뒀다.

김영권은 "4년 동안 너무 힘들었는데, 이번 월드컵을 통해 조금이나마 나아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를 위해 희생하고 발전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세 넘어야 무임승차"?…전두환의 업보, 이젠 해결하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