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수 맹활약' 박건우 "집중해서 잡아야한다고 생각했다"

스타뉴스
  • 잠실=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19 2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건우 /사진=뉴스1
박건우 /사진=뉴스1
홈런 포함 3안타와 함께 호수비로 맹활약을 펼친 두산 베어스 박건우가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서 7-1로 이겼다. 3-1로 앞선 8회에만 대거 4점을 뽑아 경기를 잡았다.

이로써 두산은 전날(18일) 5-4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달린 동시에 위닝시리즈까지 달성했다. 반면, 롯데는 17일 후반기 첫 승을 거뒀지만 2연패로 7위 삼성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3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벅건우는 1회 선제 솔로 홈런을 포함해 3타수 3안타 1타점 3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특히 6회초 1사 이후 이대호의 큼지막한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는 호수비까지 했다.

경기 종료 후 박건우는 "손가락 부상에도 최근 타격 밸런스는 괜찮은 것 같다"며 "특히 내가 출루한 뒤 모두 득점으로 이어진 것이 매우 만족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호수비 상황에 대해 박건우는 "수비 코치님께서 포지션을 옮겨주신 대로 타구가 왔다"며 "타구가 날아오자 집중해서 잡아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되돌아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치권도 반대하는 '매그나칩 中매각'…어떤 기술이길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