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정부, 폭염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해야"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7.29 13: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취약계층· 재정여건 열악 지자체 한시적 전기료 감면 촉구"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이 29일 연일 기록적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부는 조속히 폭염 특별재난 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기록적 폭염이 연일 계속되면서 국민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까지 전국에서 온열질환자는 1644명, 사망자는 18명이나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축도 234만 마리 이상 폐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폭염은 8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조치가 시급한 실정"이라며 "'전기세 폭탄'을 염려하는 취약계층은 극심한 폭염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고, 재정여건이 열악한 지자체에서는 전통시장, 공공장소의 폭염 노출에 대해 뾰족한 대책 없이 발만 구르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조속히 폭염 특별재난 지역 선포를 검토하고, 취약계층과 재정 여건이 열악한 지자체에 대해 한시적 전기료 감면 등 지원책 마련을 촉구한다"며 "자유한국당은 현행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자연재난에 폭염을 포함시켜, 보상과 구호 등 실질적 지원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전기료 지원과 폭염대비 대책이 즉시적으로 마련되고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