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산네트웍스, 서울시 등 공공기관 통신장비 공급사 선정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3 09: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외국 장비 업체와 경쟁에서 수주 성공, 사업 확대 중요한 전기 마련"

다산네트웍스 (10,750원 상승700 -6.1%)가 최근 서울시와 전북도청 등 광역 지자체의 초고속망 구축 사업의 통신장비 입찰에서 연달아 공급사로 선정됐다.

13일 다산네트웍스에 따르면 국내 공공기관 시장 진입 노력의 성과로 최근 다수의 공공기관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다산네트웍스는 서울시의 행정망과 무선망 고도화를 위한 고속망 구축 사업의 입찰에 참여, 지난 8일 백본스위치 등의 통신장비 공급사로 최종 선정됐다. 7월 수주한 전북도청 청사내 정보통신망 구축 사업은 9월까지 백본스위치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우정사업정보센터의 망 고도화 사업, 우정사업본부 인터넷전화서비스 사업, 대법원 전산 시스템 고도화 사업, 한국전력공사 인터넷전화망 구축 사업 등을 수주했다. 수주 잔고는 총 80억원에 달한다.

그동안 공공기관 사업은 공급이력이 주요 경쟁요소로 작용해 기존 외산장비 업체들과 비교해 국내 기업들의 진입이 어려웠다. 이번 공공기관 사업 수주는 다산네트웍스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사업확대의 중요한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최근의 성과는 국산 장비에 대한 인식 제고와 함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ICT시험연구센터의 지원을 통한 제품 신뢰성과 상호운용성 향상이 큰 역할을 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백본스위치는 최상위 네트워크인 백본망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는 만큼 기술력과 안정성이 중요하다. 다산네트웍스는 공공기관 진입을 위해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표준요구규격을 만족시키는 한편 ETRI 시험성적서를 통해 객관적인 성능과 안정성을 입증함으로써 국산 장비에 대한 인식 제고에 노력해왔다.

남기식 NW사업본부장은 “최근의 성과들은 외산과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대형 지자체 및 공공기관 사업 확대를 위한 중요한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의를 갖는다”며 ”국내 공공시장의 국산 통신장비 도입 확대와 국가 공공기관의 ICT경쟁력을 제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