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개 지지' 안되지만 잇따른 '후보 지지'…與 당권 레이스 '점입가경'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3 15: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전해철, 사실상 김진표 지지선언…"1강2중 구도 흔들 변수 될수도"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컷오프)에서 본선 진출이 확정된 김진표, 송영길, 이해찬(왼쪽부터) 후보가 손을 들어 환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컷오프)에서 본선 진출이 확정된 김진표, 송영길, 이해찬(왼쪽부터) 후보가 손을 들어 환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8.25 전당대회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당권 레이스 경쟁이 절정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당내 유력 인사들의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에 가까운 움직임과 발언이 잇따른다. 당헌당규상 공식 지지선언은 할 수 없지만 시간이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받기 위해서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에선 최근 김진표 후보 진영의 움직임이 눈에 띈다. 김 후보 측은 1강(이해찬 후보), 2중(김진표·송영길 후보) 구도를 뒤엎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3철'(양정철·이호철·전해철)의 일원이자 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모임 '부엉이 모임'의 핵심인사인 전해철 의원이 김 후보에게 힘을 싣고 있다.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대에서 군림하지 않는 민주적 소통의 리더십을 가진 당 대표가 선출돼야 한다"며 "당 대표와 측근들 소수가 연대와 담합으로 쥐락펴락했던 엘리트 리더십에서 집단지성 리더십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의 주요 구성원과 당원들이 정책결정에 참여할 의사결정시스템과 시스템 공천을 확립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인사들은 전 의원의 이같은 발언이 사실상 김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이라고 분석했다.

최재성 의원 등 민주당 내에서 정당혁신을 논의했던 의원들 그룹도 조만간 회동을 갖고 김 후보 지지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는 당내에 경제혁신본부와 정당혁신본부를 설치해 유능한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정당혁신' 코드를 공통분모로 양측의 결합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민주당 권리당원 카페 '문파랑'과 문 대통령 팬카페 '젠틀재인'도 김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김 후보 측 관계자는 "당대표 선거에서 중요한 권리당원과 대의원 여론은 김 후보가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여론조사 1위를 지키고 있는 이 후보는 우원식·박범계 의원 등의 '비공식' 지지선언을 얻었다. 현역 의원에 비해 당규에서 자유로운 정청래 전 의원도 이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

'86그룹'의 송 후보는 우상호·이인영 의원 등 또래 의원들의 지원사격을 받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와 달리 현장 분위기만큼은 송 후보가 압도적이었다는 게 송 후보 측 주장이다.

민주당 의원들의 잇따른 특정 후보 지지 흐름은 판세가 흔들릴 수 있는 막판 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지세력을 결집시켜 최대한 표를 끌어모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일각에선 불편한 시선도 있다. 당내 계파가 나뉘는 모양새가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여당 의원은 "개인적으로 지지하는 후보가 있지만 공개적으로는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다만 "전당대회가 임박하면서 급해진 후보들이 다른 의원들의 도움을 바라는 것은 이해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