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풍 '솔릭' 내륙 관통중… 예상보다 피해 적을 듯

머니투데이
  • 김건휘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57
  • 2018.08.24 08: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4일 오전 한반도를 지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대전 남동쪽 약 30㎞ 부근 육상에서 시속 32㎞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중이다.

기세는 약화됐다. 전날까지 중급 태풍이었던 솔릭은 24일 새벽부터 그 규모가 더 작아졌다.

태풍의 경로가 오른쪽으로 급격히 꺾여, 수도권의 피해는 당초 예상보다 크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오늘 낮까지 중부지방과 해안지역은 최대순간풍속 25m/s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 9시쯤에는 서울 남쪽 100㎞ 부근을 통과할 예정이다. 수도권의 예상 강수량은 20~60㎜이며,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어 충청도를 지나 강원도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낮 12시쯤 강릉 동쪽 약 30㎞ 해상으로 이동해, 이후 우리나라는 태풍 영향권에서 차츰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지나가는 강원영동 지역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예정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누적 강수량이 300mm를 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태풍이 육상을 지나면서 세력이 약해져 육상에 내려졌던 태풍경보는 태풍주의보로 대치됐다"면서도 "강원영동 지역은 산사태와 침수 위험이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