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용산참사 유가족 "이 억울함 누가 책임지나…책임자 처벌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5 15: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리 아빠는, 우리 가족은 테러범 아닙니다" 눈물 경찰책임 인정결과 반기지만…"책임자 처벌받아야"

=
용산 참사 유가족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른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서울경찰청장이었던 김석기 의원에 대한 처벌을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br />
2018.9.5/뉴스1 &copy; News1 이광호 기자
용산 참사 유가족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른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서울경찰청장이었던 김석기 의원에 대한 처벌을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2018.9.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참담합니다. 이 억울함은 누가 책임을 져야 합니까."

2009년 용산참사 당시 경찰 지휘부가 안전조치 없이 무리한 진압을 강행했다는 진상조사 결과가 나왔지만, 참사 피해자 가족들은 '책임자 처벌'을 외치며 그간 속앓이해 오던 슬픔을 토로했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가 5일 무리한 진압을 강행한 경찰 지휘부의 책임을 인정하고 유가족에 대한 사과를 권고했지만, 진압을 지시·지휘한 책임자의 처벌은 빠졌기 때문이다.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참사진상위)는 이날 진상조사위 직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가슴에 쌓인 응어리가 조금 덜어지는 심정이지만, 끝까지 책임을 회피한 책임자의 뻔뻔함에 치가 떨린다"며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유가족 김영덕씨는 진상조사 결과에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을 죽여놓고도 책임지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며 "죽은 경찰과 민간인 5명의 억울함은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김씨는 아울러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이었던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경북 경주시)을 겨냥해 "김석기는 꼭 책임져야 하고, 당시 경찰청장도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용산 참사 유가족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른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서울경찰청장이었던 김석기 의원에 대한 처벌을 촉구 하고있다. <br />
2018.9.5/뉴스1 &copy; News1 이광호 기자
용산 참사 유가족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른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서울경찰청장이었던 김석기 의원에 대한 처벌을 촉구 하고있다.
2018.9.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다만 유가족들은 경찰의 책임을 인정한 진상조사위의 결과에 대해서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유가족 권명순씨는 "경찰청이 용산참사의 진상을 밝히겠다고 나설 때도 믿지 못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은폐했던 결과가 조금은 밝혀진 것 같아 실눈이나마 뜰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용산참사 당시 남편을 잃은 유영숙씨는 "진상조사위가 꾸려져 (경찰 책임 인정) 발표를 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며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유씨는 "같이 살자고 했던 사람들이 너무 억울하게 돌아가셨다. 저의 남편도 함께 살기 위해 연대했지만 숨졌다"며 "우리 아이들이 우리 아빠가, 우리 가족들이 테러리스트가 아니라는 것을 밝힐 때까지 힘이 닿는 한 투쟁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참사진상위는 "용산참사 진상규명은 시작일 뿐 아직 밝혀야 할 것이 많다"면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진상조사위는 Δ5명의 철거민과 경찰특공대원이 사망한 '용삼참사'의 책임은 안전조치가 부실한 상태에서 무리한 진압을 지시한 당시 경찰 지휘부에 있고 Δ경찰공권력 행사가 정당하다는 점을 홍보하기 위해 경찰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또 진상조사위는 김석기 당시 서울청장이 휴대폰과 청장실 옆 상황대책실을 통해 총 6번의 보고를 받았음에도 상황 변화를 무시한 채 2차 진입을 강행해 경찰특공대원과 농성자의 생명 및 안전을 위협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경찰이 사이버수사요원 900명을 동원해 인터넷 여론을 조작하고, 용산화재의 사회적 파장을 막을 목적으로 연쇄살인범 강호순의 신상과 얼굴을 공개하는 등 여론전을 펼친 사실도 이날 밝혀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입자들의 한탄 "월세는 사라지는 돈, 전세는 내 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